기획연재

김영사가 기획한 특별한 즐거움.
책과 함께하는 재미가 가득합니다.

호모 데우스: 미래의 역사

<조선반역실록> - 박영규

Chapter 5.#5 허균, 국문도 받지 않고 역적으로 몰려 죽다

《홍길동전》 의 저자로 잘 알려진 허균은 흔히 뛰어난 문인으로 알기 십상이지만, 실제론 대담한 정치꾼이었고, 음흉한 정략가였다. 그는 서경덕 문하에서 성장하여 문장가로 이름을 날린 허엽의 아들이고, 여류

시인으로 중국에까지 알려진 허난설헌의 동생이었으며, 임진왜란 직전에 일본에 서장관으로 다녀온 허성의 이복동생이기도 했다.

그는 명문가 출신답게 머리가 명석하고 문재가 뛰어났다. 1569년생인 그는 다섯 살 때에 이미 글을 익혔으며, 아홉 살에 시를 지을 줄 알았다. 그는 영남학파의 거두 유성룡에게서 학문을 배웠고, 당나라 시에 능하여 최경창, 백광훈과 함께 삼당시인으로 불린 이달에게서 시를 배웠다. 그리고 26세 때인 1594년에 문과에 급제하여 관직에 나갔고, 1597년에는 문과 중시에 장원으로 급제하였으며, 이듬해 황해도 도사가 되었다. 이후 춘추관 기주관, 형조정랑 등을 지낸 뒤, 1604년에 이르러서는 수안 군수가 되었다.

 

그는 꽤 자유분방한 사고를 가진 인물이었는데, 유학을 했음에도 불교에도 밝았고, 실제 불상을 모셔놓고 염불과 참선을 행하기도 했다. 그리고 천추사가 되어 명나라에 갔을 땐 천주교 기도문과 서양 지도를

가져오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불교를 신봉한다는 이유로 수안 군수시절과 삼척 부사 시절에 탄핵을 당해 두 번이나 관직에서 쫓겨났다.

 

하지만 그의 자유로운 행동 양식은 쉽게 변하지 않았다. 시를 좋아하여 산천을 유람하며 시를 짓기도 했고, 그 과정에서 시 짓는 기생으로 유명했던 계생(매창)을 만나기도 했다. 또 천민 출신 시인 유희경과도 친밀했으며, 서자들과도 절친하게 지냈다. 이렇듯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과 사귀기를 좋아했는데, 이것이 결국, 그의 인생에 화근으로 작용했다.

 

 

황해도 도사로 부임했을 땐 한양의 기생을 데리고 갔다 하여 탄핵되었고, 서양갑, 심우영 등과 관계된 ‘칠서의 난’이 일어났을 땐, 그들과 친분이 두터웠다는 이유로 불안에 떨어야 했다. 결국, 그는 신변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이이첨에게 접근하여 대북파의 일원이 되었다.

 

대북파에 들어간 그는 형조판서, 의정부 좌참찬 등을 지내며 권력의 핵심으로 성장했다. 그리고 대북파와 함께 인목대비 폐모론을 주장하며 광해군의 최측근이 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폐모론을 반대하던 북인의 거두 기자헌과 대립하는 사태가 벌어졌고, 결국 기자헌은 유배되는 처지가 되었다.

 

그 무렵, 도성 안에는 괴이한 격문이 나돌았다.

 

격문 속에는 광해군이 서자로서 왕위에 오른 것을 비방하는 것을 비롯하여 대북파를 주도하던 이이첨과 허균을 역적으로 규정하는 내용들로 가득 했다. 그런 상황에서 기자헌의 아들 기준격이 이 격문들은 모두 허균이 만든 것이라는 고발 상소를 올렸고, 이 문제로 허균은 기씨 집안과 목숨을 건 싸움을 벌여야 했다.

 

그런 가운데 인목대비에 대한 폐모론은 한층 더 크게 대두되었고, 그 과정에서 허균은 이이첨과 뜻을 달리하여 둘 사이에 앙금이 생기게 되었다. 허균은 이이첨에 의해 대북당이 되었는데, 어느덧 광해군으로 부터 이이첨보다 더 총애를 받는 신하로 성장해 있었던 것이다.

 

이를 시기한 이이첨은 결국 도성 안에 떠돌던 흉서를 근거로 허균을 역적의 수괴로 몰아 죽이게 된다. 하지만 허균을 역적으로 몰아간 과정엔 미심쩍은 요소들이 많았다. 심지어 역적의 수괴로 지목되었지만 제대로 국문도 받지 않았고, 대질심문도 받지 않았다. 어쨌든 이이첨과 대북당도들은 허균을 빨리 죽여 입을 막기에 급급했고, 광해군은 그 내막을 알아내기 위해 애를 쓰지만 대북당의 재촉에 밀려 허균을 능지처참하기에 이른다.

 

도대체 대북당은 허균의 입을 막아 무엇을 감추려 했던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