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정보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작은 책방을 마련했습니다.
한 바퀴 찬찬히 둘러보시면 아마도 내일 또 오고 싶으실 거에요.

대변동
NEW

사피엔스 : 그래픽 히스토리 Vol.1 - 인류의 탄생

저자 유발 하라리
역자 김명주
일러스트 다니엘 카사나브
편자 다비드 반데르묄렝
브랜드 김영사
발행일 2020.11.23
정가 17,800원
ISBN 978-89-349-9132-8
판형 205X275 mm
면수 248 쪽
도서상태 판매중
종이책
  • 등록된정보가 없습니다.
전자책

‘그래픽 히스토리’로 돌아온 《사피엔스》의 빅 퀘스천 1탄: 인류의 탄생 흥미롭고 기발한 만화적 상상력으로 재미와 이해도를 높인 《사피엔스》

 

2015년 11월 출간 이후 하라리 열풍을 일으킨 《사피엔스》가 ‘그래픽 히스토리’로 돌아왔다. 2020년부터 1년마다 순 차적으로 출간되는 《사피엔스: 그래픽 히스토리》 시리즈는 교양 논픽션인 원작의 핵심이 기발한 각색과 세련된 그림 을 통해 흡인력 강한 스토리텔링으로 재탄생한 그래픽노블의 걸작이다. 그중 첫 권은 원작의 ‘1부 인지혁명’을 다룬다.

인류 진화의 여정이 리얼리티 TV쇼로 생중계되고, ‘픽션’ 박사가 문명의 토대가 된 ‘허구’의 가공할 힘을 설명한다. 역사학, 생물학, 인류학 등의 학문적 내용을 짜임새 있게 시각화해 전문지식을 이해하기 쉽게 전달하고, 역사적 인물 과 사건, 다양한 예술작품이 곳곳에 위트 있게 등장해 읽는 재미를 더한다. 역사학자 유발과 조카 조이가 만나면서 시작한 이야기가 사피엔스를 피고로 세운 법정의 충격적인 장면에서 끝날 때까지, 새롭고 생생한 스토리텔링으로 인 류 문명사의 핵심을 정리한다.

 

 

변방의 유인원 호모 사피엔스는 어떻게 세상의 지배자가 되었는가? 사피엔스, ‘생태계’ 대 ‘호모 사피엔스’ 법정에 서다

 

역사학자 유발과 조카 조이는 현생인류 탄생의 미스터리를 풀고자 생물학자 사라스와티 교수를 찾아간다. 공 존한 인류 종 가운데 왜 호모 사피엔스만이 살아남은 것일까? 사피엔스는 형제들을 살해한 연쇄살해범일까? 호모 사피엔스가 호모 에렉투스, 네안데르탈인과 같은 다른 인류 종이 비해 경쟁력을 가질 수 있었던 이유는 진화심리학자 로빈 던바 교수와 ‘픽션’ 박사가 설명해준다.

뉴욕의 로페스 형사는 ‘생태계’ 대 ‘호모 사피엔스’ 재판에서 사피엔스의 범죄를 입증하려고 몇 달째 골몰하 고 있다. 7만 년 전부터 사피엔스가 가는 곳마다 토종 동물들이 멸종을 당하는 사건이 생긴 것이다. 전 세계에 남아 있는 수많은 증거를 수집한 로페스 형사와 원고 측에 맞서 사피엔스 변론을 맡은 아담스키 변호사는 사피 엔스의 ‘범죄’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는데... 과연, ‘생태계’ 대 ‘호모 사피엔스’ 재판의 결과는?

《사피엔스: 그래픽 히스토리》 시리즈는 원작의 각 부가 한 권씩, 총 네 권의 그래픽노블로 출간된다. 첫 권인 ‘Vol.1. 인류의 탄생’은 원작의 ‘1부 인지혁명’이 추적한 비밀인 ‘변방의 유인원에 불과했던 호모 사피엔스가 어 떻게 세상의 지배자가 되었는가?’를 다룬다. 원작의 내용이 충실히 반영된 구성과 더욱 강력해진 스토리텔링, 가독성 높은 번역이 원작과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인류 문명사를 다시 쓴 《사피엔스》가 이제 그래픽노블 의 역사를 새로 쓴다.

 

 

나는 누구이며,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그래픽 히스토리로 만나는 가장 강력하고 영향력 있는 통찰!

 

“유발 하라리는 큰 그림big picture을 제시하는 사상가”_〈뉴요커〉


가짜 정보가 범람하고 눈앞의 일들에 정신을 빼앗기는 시대, 한 발 뒤로 물러나 시야를 넓혀야 생각이 명료해지고 삶의 지혜를 벼릴 수 있다. 특히 미증유의 팬데믹이 개인의 일상과 사회 전반에 크고 깊은 변화를 몰고 온 코로나 뉴노멀 시대에는 그 어느 때보다 ‘큰 그림’을 읽을 줄 알아야 한다. 역사의 흐름을 조망하고 인간의 정의를 묻고 미래를 내다볼 힘을 키울 근본적인 성찰은 인류의 일원으로서 나를 생각해보는 데서 시작한다. 《사피엔스》만큼 나와 세계에 대한 긴 호흡의 통찰을 주는 책이 또 있을까.

‘그래픽 사피엔스’는 워낙 정보량이 많은 ‘벽돌책’ 《사피엔스》가 부담스러웠던 독자라면 마음 편히 시도해볼 만하다. 그래픽노블이라는 장르의 특성을 십분 살린 재치 있고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묘사, 명화나 대중문화를 차용한 사실적인 터치가 자연스럽게 쉽고 재밌는 또 다른 《사피엔스》의 세계로 독자를 이끈다. 지적으로 세련 된 다큐멘터리 한 편을 본 것처럼 인식의 지평이 넓어질 것이다. 21세기 가장 중요한 사상가의 반열에 오른 유발 하라리 교수가 안내하는 ‘그래픽 사피엔스’의 장구한 역사가 지금 시작된다.

 

  • 유발 하라리 (저자)

이스라엘 하이파에서 태어나, 2002년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중세 전쟁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예루살렘 히브리 대학교에서 역사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역사와 생물학의 관계, 호모 사피엔스와 다른 동물과의 본질적 차이, 역사의 진보와 방향성, 역사 속 행복의 문제 등 광범위한 질문을 주제로 연구하고 있다. 그는 유튜브를 통해 세계사 강의가 알려지면서 급속히 주목받기 시작했으며, MOOC 강의 ‘인류의 간략한 역사’는 전 세계 8만 명이 넘는 학생들이 등록하였다. 2014년 두 번째 강의에는 개강 3주 만에 3만 명이 넘는 학생들이 접속하였다. 2009년과 2012년에 ‘인문학 분야 창의성과 독창성에 대한 폴론스키 상’을 수상했고, 2011년 군대 역사에 관한 논문을 인정받아 ‘몬카도 상’을 수상했다. 2012년에 ‘영 이스라엘 아카데미 오브 사이언스’에 선정되었다.

홈페이지 www.ynharari.com

 

  • 다니엘 카사나브 (일러스트)

프랑스의 예술가. 일러스트, 무대 장식, 그래픽노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2001년부터 문학사의 명작 이나 유명인사의 삶을 그래픽노블로 재창조하는 작업을 해왔다. 프랑스의 대표적인 그래픽노블 잡지 《라 레뷰 데 시니La Revue Dessinee》에 정기적으로 작품을 발표하고 있으며, 천체물리학자 위베르 리브스와 함께 네 권의 그래 픽노블을 펴냈다.

 

  • 김명주 (역자)

성균관대학교 생물학과,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을 졸업했다. 주로 과학과 인문 분야 책들을 우리말로 옮기고 있다. 옮긴 책으로 《생명 최초의 30억 년: 지구에 새겨진 진화의 발자취》(2007년 과학기술부 인증 우수과학도서)를 비롯해 《사피엔스 그래픽 히스토리 Vol. 1: 인류의 탄생》《신 없음의 과학》《호모데우스》《왜 종교는 과학이 되려 하는가》《디지털 유인원》《우리 몸 연대기》《위험한 호기심》《다윈 평전》《과학과 종교》 등이 있다.

  • 다비드 반데르묄렝 (편자)

벨기에 출신의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 2005년 역사적 인물을 리얼리즘 기법으로 그린 그래픽노블 시리즈 《프리츠 하버Fritz Haber》를 출간했다. 그래픽노블 컬렉션 ‘지식의 작은 그래픽 도서관La Petite Bedetheque des Savoirs’을 기획해 지식교양 분야 그래픽노블의 전문가로 명성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