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정보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작은 책방을 마련했습니다.
한 바퀴 찬찬히 둘러보시면 아마도 내일 또 오고 싶으실 거에요.

대변동

사소한 변화

저자 히가시노 게이
역자 권일영
브랜드 비채
발행일 2019.06.10
정가 13,800원
ISBN 978-89-349-8456-6 03830
판형 137X197 mm
면수 404 쪽
도서상태 판매중
종이책
  • 등록된정보가 없습니다.
전자책
  • 등록된정보가 없습니다.

책 소개

데뷔 35년을 맞이한 지금도 굳건한 필력으로 인기를 구가하는 이 시대 최고의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 《사소한 변화》는 작가가 데뷔 6주년을 맞이한 1991년에 선보인 작품으로, ‘뇌 이식’이라는 소재의 파격성은 물론 초년병 작가 특유의 터프하면서도 거침없는 전개와 질주하는 듯한 속도감으로 독자를 압도한다. 뇌 수술 이후 주인공이 겪는 인격 변이의 과정을 작가는 ‘변신’이라 명명하고 제목으로 삼았는데, 비채에서 새롭게 출간하는 한국어판은 전면 재번역을 거치고 작가와의 긴밀한 논의를 바탕으로 새 제목도 붙였다. 지칠 줄 모르는 호기심과 상상력을 바탕으로 창조된, 히가시노 게이고표 서스펜스의 세계로 들어서보기를 권한다.

 

 

본문에서

 

위험하다. 그렇게 생각한 순간 그의 눈이 소녀를 보았다. 소녀는 창문을 타고 넘으려는 중이었다.

그는 말없이 권총으로 소녀를 겨누었다. 얼굴 근육이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 무표정한 눈을 보니 진짜 쏠 작정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위험해. 나는 소리치며 소녀를 끌어내리려고 했다. 누군가 비명을 지르는 소리가 들리고 동시에 무슨 소리가 났다. 순간 엄청난 힘이 나를 덮치는 듯한 충격을 받았다. 온몸이 불에 타는 듯 뜨거워졌다.

그리고 그대로 의식을 잃었다.

25-26p

 

준이 회사에 갔다. 나는 저녁때부터 준의 집에 가서 기다렸다. 그가 좋아하는 미트소스 스파게티를 만들었지만 끝까지 맛있다고 말해주지 않았다. 셀러리와 스모크치즈를 넣은 샐러드는 사분의 일쯤 접시에 남겼다. 준이 이걸 남긴 적은 한 번도 없다.

하느님, 하느님. 무서운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해주세요. 우리를 가만 내버려두세요. 준을, 제 준을 빼앗아가지 마세요.

114p

 

요 며칠 확실히 신경이 날카로워진 상태다. 다른 사람의 말과 행동 하나하나가 신경을 건드린다. 직장에서 게으른 작업 태도를 보거나 저속하기 짝이 없는 대화를 듣게 되면 울화가 치밀어 그 녀석들의 머리통을 스패너나 해머로 힘껏 후려치고 싶어진다. 왜 이렇게 남의 결점에 신경이 쓰이는 걸까.

공상이 현실이 되고 말 가능성이 있어 두렵다. 우스이 유키오를 찔러 죽이려고 했던 때 같은 충동이 언제 일어날지 나도 모르겠다.

152p

 

  • 히가시노 게이고 (저자)

1958년 오사카 출생. 대학에서 전기공학을 공부한 뒤 엔지니어로 일했지만, 틈틈이 집필하여 완성한 《방과 후》로 1985년 에도가와란포상을 수상하며 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1999년 《비밀》로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06년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제134회 나오키상, 2012년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으로 주오코론문예상 등 유수의 문학상을 수상했다. ‘가가 형사 시리즈’와 ‘탐정 갈릴레오 시리즈’는 물론, 집필과 개고에 십 년이 걸린 2013년 시바타렌자부로상 수상작 《몽환화》 등 완성한 소설마다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소설 외에도 토리노 동계올림픽 관전기를 담은 에세이 《꿈은 토리노를 달리고》를 선보이는 등, 명실공히 일본을 대표하는 최고의 이야기꾼이자 베스트셀러 작가로 꼽힌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공학 전공자답게 과학과 공학적 요소를 작품에 실감나게 활용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국가가 국민의 DNA 정보를 수집하여 수사에 이용한다는 근미래가 배경인 《미등록자》 또한 작가의 이런 장기가 유감없이 발휘된 작품이다. 거의 전 작품이 영상화되는 작가답게, 《미등록자》는 일본의 인기 아이돌 ‘아라시’의 니노미야 가즈나리 주연 <플래티나 데이터>로 영화화되었다.

작가는 현재 나오키상 심사위원으로 활동하는 한편, 지칠 줄 모르는 창작욕을 뽐내며 독자의 마음을 꾸준히 설레게 하고 있다. 

  • 권일영 (역자)

서울에서 태어나 동국대학교에서 경제학을 공부했다. 중앙일보사에 입사해 기자로 일하다가 현재는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하라 료의 사와자키 탐정 시리즈인 《그리고 밤은 되살아난다》《내가 죽인 소녀》, 기리노 나쓰오의 《다크》《얼굴에 흩날리는 비》, 가이도 다케루의 《나니와 몬스터》《바티스타 수술팀의 영광》, 그밖에 《낙원》《호숫가 살인사건》《도착의 론도》《사슴남자》 등 다수의 일본소설은 물론 《셜록 홈즈 미공개 사건집》등 영미권 작품도 우리말로 소개하고 있다.


 

출판사 서평

첫 페이지부터 마지막 페이지까지, 브레이크 없는 무한질주.

히가시노 게이고표 극한의 서스펜스!

화가를 꿈꾸며 공장에서 일하는 소박한 청년 나루세. 어느 날 셋방을 알아보러 부동산에 들렀다가 무장강도 사건에 휘말린다. 현장에서 위기에 처한 소녀를 구해주려다 본인이 머리에 총을 맞고 사경을 헤매지만, ‘뇌 이식’이라는 첨단 수술에 힘입어 목숨을 건진다. 연인의 품으로 생환해 기뻐한 것도 잠시. 즐겨 먹던 음식에 손도 대지 않게 되고, 차분하던 성격 대신 분노를 통제하기 힘들어지고, 그림에 재능과 흥미를 잃고, 연인 대신 다른 여자에게서 매력을 느끼기 시작하는 등 나루세는 왠지 자신이라는 사람이 차츰 달라지고 있음을 자각한다. 문제의 원인이 뇌 이식에 있다고 생각한 그는 수술의 내막을 추적하기 시작하는데…….

《사소한 변화》는 글자 그대로 ‘독자를 사로잡는’ 작품이다. 집도의의 메모로 시작되는 첫 페이지 첫 문장부터 이목을 집중시키고, 터프하고도 거침없는 묘사는 잠깐 눈을 뗄 틈마저 주지 않는다. 특히 뇌 이식 이후 인격 변이에 후유증을 겪는 주인공 ‘나루세’는 당장이라도 무슨 일을 벌일 듯 끊임없이 긴장 상태를 유지하는데, 이는 바로 다음 줄에서조차 어떤 사건이 벌어질지 예측할 수 없게 만들어 짜릿한 서스펜스를 자아낸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출간 후 인터뷰를 통해 “《사소한 변화》는 어느 날 버스에 타고 있던 15분 동안 플롯을 거의 완성한 작품”이라 회상했다. 작가 자신도 일필휘지로 써내려간 만큼, 읽는 사람 또한 한 번의 감속 없이 마지막 페이지까지 질주하는 듯한 전개 속도에 몰입되지 않기란 불가능하다.

 

인간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은 ‘뇌’인가 ‘사랑’인가.

무너져가는 자아를 지키기 위한 한 남자의 처절한 사투!

《사소한 변화》는 일본문학 번역가 권일영의 세심한 번역을 통해 원문의 섬세한 재미와 의미를 오롯이 재현했다. 등장인물 간 관계가 어떤 식으로 변모하는지 주인공의 습관, 말투 하나하나까지 꼼꼼하게 짚어가며 읽는다면 작품의 재미는 배가될 것이다.

책을 덮고 나면 질문 몇 개를 가슴에 품게 만드는 작가답게, 《사소한 변화》에서도 히가시노 게이고는 우리에게 거듭 묻는다. 만약 정말 뇌 이식이 가능해진다면, 뇌가 거의 다 바뀐대도 그 사람은 그 사람인 거냐고. 인격이란 무엇이고, 뇌가 인격과 마찬가지라면 죽음의 판단 기준을 어디에 두어야 하는 거냐고. 게놈 프로젝트, 줄기세포 치료 등 첨단 과학과 의학이 끝없이 발달하는 지금, 윤리적으로 한 번쯤 곱씹어볼 만한 질문이 아닐까.

《사소한 변화》는 일본에서 영화와 드라마로 두 번 영상화되었다. 두 작품은 서로 다른 지점에 집중, 각기 원작과는 결이 다른 이야기로 재탄생했다. 하나의 상상력이 어떤 상상력을 잉태하게 했는지 직접 확인해본다면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으리라.

 

 

# 비채 x 히가시노 게이고 컬렉션

01 《미등록자プラチナデ?タ》 : 2018년 10월 11일 출간

02 《사소한 변화?身》 : 2019년 6월 10일 출간

03 《옛날에 내가 죽은 집むかし僕が死んだ家》 : 2019년 7월 출간 예정

04 《도키오時生》 : 2020년 출간 예정

05 《몽환화夢幻花(개정판)》 : 2020년 출간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