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정보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작은 책방을 마련했습니다.
한 바퀴 찬찬히 둘러보시면 아마도 내일 또 오고 싶으실 거에요.

유발하라리 인류3부작 100만부 기념 스페셜에디션
NEW

생일 그리고 축복(굿리드에디션_김선아)

저자 장영희
일러스트 김점선
브랜드 비채
발행일 2019.01.18
정가 18,000원
ISBN 978-89-349-8466-5 0 978-89-349-8474
판형 135X180 mm
면수 448 쪽
도서상태 판매중
종이책
전자책
  • 등록된정보가 없습니다.

 

“당신의 독서가 세상을 위한 굿액션이 됩니다!”

이영애, 김선아, 양세종과 함께하는 굿리드 캠페인!

 

김영사가 굳피플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굿리드에디션’ 3종을 출간했다. 김영사의 책 1권과 굳피플의 스타 1명이 매칭되어 스타의 이미지를 담은 북커버를 제작, 독서를 권하는 ‘굿리드 캠페인’의 일환이다. 이를 위해 이영애, 김선아, 양세종 등 굳피플의 스타들이 직접 책을 고르고 표지 모델이 되었다. 수익금 일부는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탄광촌 어린이와 청소년의 학습비에 지원된다.

 

장영희 교수와 김점선 화백이 만든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책!’

 

김선아 배우가 고른 책은 고(故) 장영희 교수의 영미시선집 《생일 그리고 축복》이다. 문학의 아름다움을 전하며 자신의 생애를 통해 희망을 증명한 장영희 교수. 그녀가 고르고 옮긴 영미시에 김점선 화백의 그림이 어우러져 오랫동안 사랑받은 시집이다. 김선아는 “시를 읽는 시간이 이렇게 한 다발의 꽃처럼 향기롭고 여유로울 줄은 몰랐다. 희망의 시, 사랑의 시, 지혜를 전하는 시들이 어우러져 따뜻하고 환한 봄이 되었다”라는 말로 《생일 그리고 축복》을 추천했다.

 

책 속에서

 

사랑에 눈뜬다는 것은 축복입니다. 새롭게 태어나는 것과 마찬가지니까요. 함께 있으면 마치 우주를 다 가진 듯 하나도 부족함이 없는 것, 다른 곳에 한눈팔지 않고 둘만이 하나의 세계를 이루는 것, 그것이 사랑입니다. 그렇다고 서로를 소유하는 것이 사랑은 아닙니다. 각자가 하나의 세계를 가지고 둘이 하나가 되는, 그런 사랑이 진실한 사랑입니다._54페이지, ‘진짜 사랑은 따로 같이(존 던, <새 아침>)’

 

당신은 나의 운명, 당신은 나의 세계…. 유행가 가사도, 유명한 시인도 같은 말을 합니다.

사랑의 기본 원칙은 내 삶 속에서 상대방의 존재 가치를 인정하는 것입니다. 아니, 어딜 가나 무엇을 하나 내 안에 그를안고 다니는 겁니다. 에리히 프롬은 《사랑의 기술》이라는 책에서 “미성숙한 사랑은 ‘당신이 필요해서 당신을 사랑합니다’라고 말하고, 성숙한 사랑은 ‘당신을 사랑해서 당신이 필요합니다’라고 말한다”고 했습니다._129페이지, ‘해도 달도 그대를 위해(e. e. 커밍스, <나는 당신의 마음을 지니고 다닙니다>)’

 

슬픔을 길게 설명하기보다는 독자가 시인의 슬픔을 연상할 수 있도록 텅 빈 문간과 단풍잎 하나를 보여주는 것이 시입니다. 사랑을 장황하게 설명하기보다는 서로 기대어 한 방향으로 기우는 풀잎들, 깜깜한 바다 위에서 함께 반짝이는 두 개의 불빛만 보여주면 됩니다.

여러분이 시인이라면 사랑을 위해 어떤 이미지를 사용하시겠습니까?_190페이지, ‘사랑의 시詩를 쓰고 싶다면(아치볼드 매클리시, <시법>)’

 

 

시인은 기도합니다. 지상에서의 삶을 마감하고 죽을 때 혼신을 다 바쳐 사랑하고 떠난다고 말할 수 있게 해달라고. 이 세상에서의 삶을 삶 그 자체로 사랑하며 기쁘게 살다 간다고 깨닫게 해달라고.

나도 시인처럼 ‘심장이 찢어지는’ 아픔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사랑하고 싶다고 말할 수 있을까 새삼 생각해봅니다. 때로 온 마음 다해 사랑한다는 것은 아주 겁나는 일입니다. 휘날리 는 눈은 맞으면 차가울까봐 사랑하지 못하고, 아름다운 장미는 가시에 찔릴까봐 사랑하지 못합니다. 버림받을까봐 사랑하지 못하고, 상처받을까봐 다가가지 못합니다.

그래서 이렇게 어영부영 살아가다가 정작 떠나야 할 날이 올 때 사랑 한번 제대로 못하고 떠난다는 회한으로 너무 마음 이 아프면 어떡하지요?_228페이지, ‘진정한 사랑의 삶 깨닫게 해주소서(새러 티즈데일, <기도>)’

 

 

 

  • 장영희 (저자)

 

  • 서강대 영문과 교수이자 번역가, 칼럼니스트, 중·고교 영어교과서 집필자로 활동했다.
    문학 에세이 <문학의 숲을 거닐다>와 <생일> <축복>의 인기로 ‘문학 전도사’라는 별칭을 얻었으며, 2003년에는 아버지 故 장왕록 교수의 10주기 기념집 <그러나 사랑은 남는 것>을 엮어 내기도 했다. 번역서로 <종이시계> <살아 있는 갈대> <톰 소여의 모험> <슬픈 카페의 노래> <이름 없는 너에게> 등 20여 편이 있다. 김현승의 시를 번역하여 한국문학번역상을 수상했으며, 수필집 <내 생애 단 한번> 으로 올해의 문장상을 수상했다. 암 투병 끝에 2009년 5월 9일 향년 57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 김점선 (일러스트)

 

  • 1946년 개성에서 태어나 이화여대를 거쳐 홍익대 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였다. 1972년 제1회 앙데팡당전에서 백남준, 이우환의 심사로 파리 비엔날레 출품 후보에 선정되며 등단하였다. 자유롭고 파격적인 그림으로 엄청난 반향을 일으키며 1987~1988년 2년 연속 평론가협회가 선정한 미술 부문 올해의 최우수 예술가로 선정되었다. 1983년 첫 전시회를 연 뒤 20년 이상 개인전만 60여 차례 열었으며, 2002년부터 디지털 판화전도 개최했다. 작가는 작품 활동 외에도 KBS-TV <문화지대>의 진행자를 맡는 등 문화 전방에서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2009년 3월 22일 향년 6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지은 책으로는 《10cm 예술》 《나는 성인용이야》 《나, 김점선》 《점선뎐》 《바보들은 이렇게 묻는다》 《김점선 스타일》, 그림동화 시리즈 《큰엄마》 《우주의 말》 《게사니》 등이 있다. 2011년에는 추모 2주기를 맞이해 평소 그의 예술혼과 작품 세계에 공감하며 뜻을 같이했던 지인들이 모여 기념 화보집 《김점선 그리다》를 출간하였다.

목차

 

 

책을 열며

 

1

 

생일•크리스티나 로제티

내 나이 스물하고 하나였을 때•A. E. 하우스먼

어른과 아이•앤 머로 린드버그

3월•에밀리 디킨슨

물물교환•새러 티즈데일

무명인•에밀리 디킨슨

새 아침•존 던

가여워 마세요•에드너 St. 빈센트 밀레이

당신이 날 사랑해야 한다면•엘리자베스 배릿 브라우닝

J. 앨프리드 프러프록의 연가•T. S. 엘리엇

음주가•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소네트 29•윌리엄 셰익스피어

다름 아니라•윌리엄 칼로스 윌리엄스

이 세상에는 사랑뿐•에밀리 디킨슨

당신은 어느 쪽인가요•엘러 휠러 윌콕스

제니가 내게 키스했다•리 헌트

그는 하늘의 천을 소망한다•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2

 

슬픈 장례식•W. H. 오든

밤엔 천 개의 눈이 있다•프랜시스 W. 부르디옹

새빨간 장미•로버트 번스

눈물이, 덧없는 눈물이•앨프리드 테니슨 경

그대와 나•헨리 앨포드

활짝 편 손으로 사랑을•에드너 St. 빈센트 밀레이

더없이 아름다운 장미 한 송이•도로시 파커

나는 당신의 마음을 지니고 다닙니다•e. e. 커밍스

여유•W. H. 데이비스

찻집•에즈라 파운드

과학에게•에드거 앨런 포

나무•조이스 킬머

내가 좋아하는 요리법•헬렌 스타이너 라이스

재산•윌리엄 블레이크

그 누구에게•조지 고든 바이런 경

사랑은 생명 이전이고•에밀리 디킨슨

 

3

 

사랑에 살다•로버트 브라우닝

그대 떠나야 한다면•카운티 컬린

선물•새러 티즈데일

내 무덤가에 서서 울지 마세요•매리 프라이

열기•힐다 두리틀

눈 오는 저녁 숲가에 서서•로버트 프로스트

시법詩法•아치볼드 매클리시

사랑은 조용히 오는 것•글로리아 밴더빌트

그럼에도 불구하고•켄트 M. 키스

사랑의 철학•퍼시 B. 셀리

나무 중 제일 예쁜 나무, 벚나무•A. E. 하우스먼

담장 수선•로버트 프로스트

사랑의 증세•로버트 그레이브스

당신의 아이들은•칼릴 지브란

선생님은•케빈 윌리엄 허프

기도•새러 티즈데일

 

4

 

희망은 한 마리 새•에밀리 디킨슨

삶이란 어떤 거냐 하면•윌리엄 E. 스태퍼드

금이라 해서 다 반짝이는 것은 아니다•J. R. R. 톨킨

인생 찬가•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자녀를 위한 기도•더글라스 맥아더

순순히 저 휴식의 밤으로 들지 마십시오•딜런 M. 토머스

순수를 꿈꾸며•윌리엄 블레이크

깃발을 꺼내라•에드거 A. 게스트

나의 노래•월트 휘트먼

창가에서•칼 샌드버그

쿠이 보노•토머스 칼라일

연금술•새러 티즈데일

어느 뉴펀들랜드 개의 묘비명•조지 고든 바이런 경

암벽 사이에 핀 꽃•앨프레리드 테니슨 경

젊음•새뮤얼 얼먼

동화•글로리아 밴더빌트

 

5

 

하늘에 온통 햇빛만 가득하다면•헨리 밴 다이크

인생•샬럿 브론테

고귀한 자연•벤 존슨

체로키 인디언의 축원 기도•체로키 인디언

가지 못한 길•로버트 프로스트

끝까지 해보라•에드거 A. 게스트

참나무•앨프리드 테니슨 경

인생 거울•매들린 브리지스

무엇이 되든 최고가 되어라•더글러스 맬럭

굴하지 않는다•윌리엄 어니스트 헨리

다시 시작하라•도로시 파커

아버지의 조건•작자 미상

부귀영화를 가볍게 여기네•에밀리 브론테

인생은 걸어다니는 그림자일 뿐•윌리엄 셰익스피어

초원의 빛•윌리엄 워즈워스

아름답게 나이 들게 하소서•칼 윌슨 베이커

우렁찬 종소리여 울려 퍼져라•앨프리드 테니슨

 

6

 

무엇이 무거울까?•크리스티나 로제티

죽음을 앞둔 어느 노철학자의 말•월터 새비지 랜더

황무지•T. S. 엘리엇

잃은 것과 얻은 것•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자연이 들려주는 말•척 로퍼

모든 걸 알면 모든 걸 용서할 수 있을 것을•닉슨 워터먼

어머니가 아들에게•랭스턴 휴스

도망•새러 티즈데일

얼마 후면•베로니카 A. 쇼프스톨

템스 강 둑길•T. E. 흄

지식•엘리너 파전

본보기•W. H. 데이비스

만약에…•J. 러디어드 키플링

눈사람•월러스 스티븐스

위대한 사람들•랠프 월도 에머슨

죽음이여 뽐내지 마라•존 던

이별을 고하며•월트 휘트먼 

추천사

 

시집 《생일 그리고 축복》에는 에밀리 디킨슨에서 예이츠까지 유명 시인들의 아름다운 영미시 99편과 눈부신 그림, 그리고 봄이 담겨 있습니다. 시를 읽는 시간이 이렇게 한 다발의 꽃처럼 향기롭고 여유로울 줄은 몰랐습니다. 희망의 시, 사랑의 시, 지혜를 전하는 시들이 어우러져 따뜻하고 환한 봄이 되었습니다. _김선아(배우)

 

작가의 한 마디

 

시인은 바람에 색깔을 칠하는 사람입니다. 분명 거기에 있는데, 분명 무언가 있는 것을 느끼는데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것을 우리 대신 표현해주는 사람입니다. 정제된 감정을 집중하고, 고르고 골라 가장 순수하고 구체적인 이미지와 진실된 언어로 우리 대신 말해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