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정보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작은 책방을 마련했습니다.
한 바퀴 찬찬히 둘러보시면 아마도 내일 또 오고 싶으실 거에요.

호모 데우스: 미래의 역사
NEW

공적영지

마음은 이미 마음을 알고 있다

저자 한자경
브랜드 김영사
발행일 2018.06.30
정가 13,000원
ISBN 978-89-349-8194-7 02100
판형 125X170 mm
면수 168 쪽
도서상태 판매예정

‘본래마음’을 구해 병든 삶을 치유하다

모든 경계를 허무는 인간의 본래마음, ‘공적영지’

 

우리는 진정 자신의 마음을 알고 있는가? 우주 만물은 모두 알되 그렇게 아는 자기 자신은 왜 알지 못하는가? 세상 모든 것은 드러난 모습이 서로 다르지만 근본에 있어서는 하나임을 이미 알고 있는 마음인 공적영지空寂靈知, 이 인간의 본래마음을 밝혀 숨 가쁘게 살아가는 현대인의 삶을 짚어보고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이화여대 한자경 교수의 사유 결정체. 경쟁사회에서 소외와 우울, 불안을 안고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근본적인 치유의 길을 제시하고 진정한 행복의 길로 안내하는 교양 철학서.

 

표층에 머무르는 의식은 옷은 보되 옷 입은 사람은 보지 못하고, 말은 듣되 말하는 사람을 알지 못하는 의식이다. 마음의 본성을 알지 못하므로 자신에 대해서도 남에 대해서도 오직 드러난 모습에 따라 판단하고 단정한다. 상(相)을 따라 떠다닐 뿐 어디에도 정착하지 못한다. 현대인은 표층에 부유하면서 바닥에 닻을 내리지 못하는 방랑자들이다.

보이는 것이 없는 허공[空]과 같은 마음, 들리는 것이 없는 적적한[寂] 마음이 자신을 신령하게[靈] 아는[知] 공적영지[空寂靈知], 이 심층마음의 빛을 우리는 본래 갖추고 있다. 이 마음의 빛을 자각함으로써만 세상 모든 것이 드러난 모습은 다르지만 근본에서는 서로 같다는 것을 깨닫게 되고, 표층에서의 부유를 멈출 수 있다.

 

책 속에서

 

* 모든 것은 자신 아닌, 자신의 상대에 즉해있다. 상대가 없으면 나도 없다. 나는 나 아닌 것을 인연으로 해서 나로 존재한다. (p. 23)

 

* 사과 한 알에 지구와 우주가 담겨있다. 내가 사과를 먹는 것은 우주를 품은 사과, 우주를 먹는 것이다. (p. 39)

 

* 하나를 예감하면서 마음을 비우는 것을 영성이라고 한다. 영성은 분별의 상(相), 경계의 장벽을 허물어 경계 없는 전체, 무경계의 하나에 이르고자 한다. (p. 60)

 

* 보고 있기에 보이는 것이 없음을 알고, 듣고 있기에 들리는 것이 없음을 안다. 우리에게는 보이고 들리는 대상보다 더 멀리 더 깊이, 무한으로 나아가는 마음이 있다. (p. 68)

 

* 자신을 심층마음이 아닌 표층의식으로만 아는 것은 마치 내가 꿈을 꾸면서 나를 ‘꿈꾸는 나’가 아닌 ‘꿈속의 나’로 오인하는 것과 같다. (p. 84)

 

* 머리가 성공 지향적, 목표 지향적 사고로 굳어지면 현재는 오로지 미래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이 될 뿐이다. 언제나 내일을 위해 오늘을 희생함으로써 결국 일평생이 현재가 없는 삶이 된다. (p. 107)

 

* 그 어떤 행위도 단독으로 일어나지 않으며, 따라서 모든 행위는 모두가 함께 짓는 공업(共業)이다. 일체가 공업이기에 업으로 인해 일어나는 결과 또한 모두가 함께 받아야 할 공보(共報)이다. (p. 124)

 

* 인간과 인공지능 로봇의 근본적 차이는 ‘알려진 것’에 있지 않고 ‘아는 자’로서의 마음의 유무에 있다. ‘아는 자’로서의 자기 마음을 알아차리지 못하는 인간은 결국 자신과 인공지능 로봇의 차이 또한 알아차리지 못한다. (p. 143)

 

* 심층마음의 빛, 공적영지는 우리 각자의 마음 안에서 세상을 밝히는 빛이다. (…) 우리는 심층에서 모두 한마음이고 한생명이다. (p. 160)

 

 

 

  • 한자경 (저자)

이화여자대학교 철학과와 동 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독일 프라이부르크대학교에서 서양철학(칸트)을 공부하고, 동국대학교 불교학과에서 불교철학(유식)을 공부하였다. 계명대학교 철학과를 거쳐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철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칸트와 초월철학: 인간이란 무엇인가》(서우철학상 수상) 《자아의 연구: 서양 근·현대 철학자들의 자아관 연구》 《자아의 탐색》 《유식무경: 유식불교에서의 인식과 존재》 《동서양의 인간 이해》 《일심의 철학》 《불교철학의 전개: 인도에서 한국까지》 《불교의 무아론》(청송학술상 수상) 《칸트 철학에의 초대》 《나를 찾아가는 21字의 여정》 《명상의 철학적 기초》 《한국철학의 맥》 《불교철학과 현대윤리의 만남》(원효학술상 수상) 《헤겔 정신현상학의 이해》 《대승기신론 강해》(불교출판문화상 대상 수상) 《화두: 철학자의 간화선 수행 체험기》 《선종영가집 강해》 《심층마음의 연구》(반야학술상 수상) 등이 있고, 역서로는 피히테의 《인간의 사명》 《전체 지식론의 기초》와 셸링의 《인간 자유의 본질》 《철학의 원리로서의 자아》 《자연철학의 이념》이 있다.

 목차

 

지은이의 말

 

본래면목을 찾아: 상구보리(上求菩提)의 길

1. 이원적 분별

2. 상즉(相卽)

3. 상입(相入)

4. 불이(不二)의 심층

5. 공적영지(空寂靈知)

 

현대사회의 치유: 하화중생(下化衆生)의 길

1. 부유하는 자아

2. 경쟁사회와 불행한 의식

3. 자본주의와 양극화

4. 산업사회와 배금주의

5. 연야달다의 광기

 

출판사 리뷰

 

우리는 왜 ‘대상’만 알고

대상을 아는 ‘마음’은 알지 못하는가

표층의식 너머 ‘공적영지’에서 답을 구하다

‘본래마음’으로 인간과 세계를 고찰한 한자경 교수의 사유 결정체

 

인간의 심층마음을 일관되게 연구하여 자신만의 고유한 사유체계를 정립한 ‘일심의 철학자’ 한자경 교수가 그의 사유의 정수만을 모아 쉽고 명쾌하게 풀어낸 대중 철학서이다. 이미 저자는 1993년 제5회 서우철학상(《칸트와 초월철학: 인간이란 무엇인가》), 2008년 제2회 청송학술상(《불교의 무아론》), 2012년 제3회 원효학술상(《불교철학과 현대윤리의 만남》), 2013년 제10회 불교출판문화상 대상(《대승기신론 강해》), 2017년 제7회 반야학술상(《심층마음의 연구》)을 수상하며 국내 학계에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서문에서 저자가 “그동안 동양철학과 서양철학을 공부하면서 내가 배우고 생각하여 얻어낸 결론들을 가능한 군더더기 없이 간략히 표현해 보고자 노력했다”고 밝히고 있듯, 이 책은 누구나 이해하기 쉽도록 간단명료하면서도 그간의 연구가 알알이 녹아있어 심오한 사유를 가능케 한다.

 

 

인간의 본래마음, 공적영지

 

사람들은 선과 악, 미와 추, 옳은 것과 옳지 않은 것, 나와 나 아닌 것, 몸과 마음 등 일체를 크게 둘로 나눠서 보는 경향이 있다. 이러한 이원적 사고는 차이를 본질로 규정하면서 공통점을 제거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는데, 이는 개인주의로 이어진다.

 

분별은 둘 사이의 경계인 장벽을 세우고 소통을 막으며 둘 중 하나에 나를 가둔다. 장벽 이쪽은 나이고, 장벽 저쪽은 너이다. 둘의 관계는 시소와도 같아 한쪽이 올라가면 다른 한쪽이 내려간다. (p. 20)

 

하지만 삶이 있기에 죽음이 있고, 죽음이 있기에 삶이 있는 것처럼, ‘나’가 ‘나’인 것은 ‘나 아닌 것’이 있기 때문이다. 모든 개별자는 자신이 아닌 것을 통해 자신이 되는 ‘상즉(相卽)’의 존재이다. 그런데 ‘나’는 내 앞의 사과를 ‘나 아닌 것’으로 여기지만 그 사과를 먹으면 그것이 나의 살과 뼈가 되는 것처럼, ‘나 아닌 것’이 ‘나’가 된다. 그리고 그 사과는 지구의 땅과 물, 햇빛과 공기 등을 통해 자라났기 때문에 그 사과에는 ‘우주’가 포함되어 있다. 즉 일체는 ‘상입(相入)’의 관계에 있으며, 이는 우리를 전체의 하나로 인도한다. 전체의 하나는 절대 무한의 마음이다.

 

무한으로 나아간 마음은 그 안에 보이는 것이 없는 허공과 같은 마음이고 그 안에 들리는 것이 없는 적적한 마음, 공적(空寂)의 마음이다. 공적의 마음은 본래적 각성으로 깨어있는 ‘아는 자’로서의 마음이다. 공적의 마음이 자신을 신령하게(영) 아는(지) 것을 공적영지(空寂靈知)라고 한다. (p. 71)

 

공적영지, 세상을 치유하다

 

현대인은 공적영지를 망각하고, 의식되는 것을 자기 밖의 대상으로 설정하는 표층의식이 마음활동의 전부라고 여긴다. 이는 ‘꿈꾸는 나’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나’를 ‘꿈속의 나’로 착각하는 것과 같다. 표층에 머무르는 의식은 심층의 본성을 알지 못하므로 자신에 대해서도 남에 대해서도 오직 드러난 모습인 상(相)을 따라 판단하고 평가하며 단정한다. 현대인은 상을 따라 표층에서 부유할 뿐 어디에도 정착하지 못한다.

 

심층을 망각하고 세상을 보면 존재하는 것은 모두 표층 개별자일 뿐이다. 분별 이전의 공통의 기반은 모두 사라지고 개별자들은 허공에 부유하며 오직 자신만을 위한 삶을 도모한다. (p.100)

 

이러한 삶은 타인을 나의 이익을 위한 수단으로 보게 하고, 상대를 비교와 경쟁의 대상으로만 여기게 한다. 친구도 동료도 경쟁 대상이 되고, 우리는 끊임없이 남과 비교하며 살게 된다. 비교와 경쟁에 익숙해지면 현재는 오로지 성공하는 미래를 위한 수단이 되고, 결국 현재가 없는 삶이 된다. 성공 지향적 인간은 행복을 느끼기 어렵다. 행복은 현재의 느낌인데 현재가 늘 비어있기 때문이다.

 

보물은 현재 내가 갖지 못해 새롭게 획득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내게 언제나 갖추어져 있어 내가 그 소중함을 알아차리지 못하는 것, 의식의 문턱 아래 있는 것, 내가 당연하게 여기는 기본에 속한 것이다. 그 기본 중의 기본이 바로 우리를 깨어있게 하고 살아있게 하는 심층마음이다. (p. 111)

 

진정한 행복은 비교와 경쟁을 멈추고 내 본래마음을 알아차림으로써만 도달될 수 있다. 경쟁사회 속에서 우울과 불안, 소외를 안고 사는 현대인들에게 이 책은 자신의 삶을 스스로 돌아보고, 심층 마음으로 지금 여기의 ‘나’와 내 눈앞에 펼쳐진 세계를 새롭게 바라보게 함으로써 진정한 행복과 평안을 얻게 해준다.

 

추천사

 

“이 책은 바쁜 것을 핑계로 마음을 잃어버리고 사는 우리에게 ‘마음의 빛’을 밝혀준다. 저자의 철학적 혜안에 초대되어 심오한 심층마음을 함께 공부하고 들여다보며 평화와 행복을 꿈꾸는 기쁨! 인의와 자비가 충만한 세상을 향해 한 점 빛이 되고 싶은 갈망을 일으키는 이 책을 통해 우리 모두 내면의 깊이를 더한 아름다운 사람이 되길.”

_이해인 수녀(시인)

 

“동서양 철학의 사유세계를 넘나들며, 오랜 세월을 거쳐 형성된 의식의 복잡한 틀을 내려놓고 정화된 한마음으로 쓴 인생 교과서이다. 단순하고 명쾌하다. 텅 빈 충만, 한 꽃 세상으로 안내할 것이다.”

_미산 스님(KAIST 명상과학연구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