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정보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작은 책방을 마련했습니다.
한 바퀴 찬찬히 둘러보시면 아마도 내일 또 오고 싶으실 거에요.

호모 데우스: 미래의 역사

퐅랜, 무엇을 하든 어디로 가든 우린

저자 이우일
브랜드 김영사
발행일 2017.12.04
정가 13,500원
ISBN 978-89-349-7950-0 03810
판형 134X189 mm
면수 284 쪽
도서상태 판매중
종이책
전자책
  • 등록된정보가 없습니다.

“지금 가장 ‘힙’한 도시 포틀랜드(aka 퐅랜)에

눌러앉아 살아보았습니다.”

 

만화가 이우일의 유쾌한 호기심과 빛나는 감수성으로 전하는

미국 북서부 태평양 연안의 낯선 도시 포틀랜드 리포트

 

찬란한 자연경관, 소도시의 세련미,

수염, 타투, 뚜렷한 취향의 사람들,

신선한 맥주, 맛있는 커피, 개성 강한 책방, 마성의 빈티지 가게

라이프스타일 잡지 <킨포크>, 시트콤 <포틀랜디아>,

자전거 천국, 푸드트럭, 페스티벌, 인디뮤직,

실험정신과 다양성 그리고 로컬의 지속 가능한 창조적인 에너지…

   

Bravo, Keep Portland Weired! 

 

 

작품에 대해 :

2015년 가을 어느 날, 오랜 서울살이를 잠시 멈추고 미국 오리건 주의 작은 도시 ‘포틀랜드(=퐅랜)’로 날아간 이우일과 가족들(만화가이자 그림책 작가인 아내 선현경, 그림 공부 중인 딸 은서, 노령에도 불구하고 절대 동안을 자랑하는 고양이 카프카)! 세상 모든 여행자의 ‘로망’인 낯선 여행지에서 그대로 눌러앉아 살아보았다. 작가 특유의 유쾌하면서도 통찰을 담은 문장과 유머 넘치는 일러스트로 포착한 도시 구석구석의 이야기와 가족의 소중한 순간들.    

 

  • 이우일 (저자)

1969년생으로 홍익대 시각디자인과를 졸업했고, 1993년 자비로 《빨간스타킹의 반란》이란 만화책을 내며 스스로 만화계에 입문했다. 졸업 후, 일러스트레이션과 만화를 그리며 그림책 작가인 아내 선현경과 딸 이은서, 그리고 고양이 카프카와 마포에 살고 있다. 그가 작업에 참여한 매체와 책으로는 ‘여러가지’가 있고, 그중 《도날드 닭》, 《우일우화》, 《존나깨군》, 《아빠와 나》, 《김영하 이우일의 영화이야기》, 《신나는 노빈손 시리즈》 등이 대표작이다.
우리 마음과 사회의 허위의식을 날카롭게 꼬집고, 방심한 순간 조용히 허를 찌르는 위트와 유쾌발랄한 상상력은 그를 우리시대 가장 주목받는 만화가로 만들었다. 이우일의 만화를 보고 한 시인은 그를 ‘신성을 상정하지 않고 규칙없는 위반을 일삼는 만화가’라 평했다. 이번 ‘호메로스가 간다’ 시리즈를 보며 그의 또다른 변신을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차례

 

 

프롤로그 8

 

비의 도시 13

트램을 타고 18

윌래밋 강변 28

푸른 수염 36

누드 크로키 43

카세트테이프 48

운전 55

냉면은 없지만 62

굿 윌 헌팅 70

건널목에서 79

기다리고 기다리다 86

보물섬 94

재즈의 도시 103

호손 다리 위에서 1 107

호손 다리 위에서 2 112

첫 책 118

앨버타 거리에서 125

고양이와 함께 춤을 135

호모 호더쿠스 141

 

 

토요일의 브런치 148

날씨 때문에 1 153

날씨 때문에 2 158

수영장에서 167

스페이스 프로그램 173

떠다니는 랜의 만화책방 179

집에서 집으로 185

이배희 씨를 아시나요? 191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197

당신은 나의 대통령이 아니다 203

한 바퀴 돌아 비 211

맛있는 걸 찾아서 216

우버와 인테리어 221

자동통역기 231

쳇 235

책을 만들어 스스로를 사랑하게 되는 법 240

눈썰매를 타자 244

옴지에 가다 263

랜 수집하기 269

그리고 계속 274

 

에필로그 279

 

 

본문 엿보기

 

‘퐅랜’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 중 하나가 비다. 일 년 중 절반이 비가 집중적으로 내리는 우기라 그렇다. 보통 10월 말부터 서서히 비 오는 날이 많아져서 이듬해 5월 초순까지 좀 지겹다 싶게 내린다(일주일에 칠 일). 젖는 것이 정말 싫다면 그때는 피하는 게 좋다. 한데 ‘비의 도시’를 비가 안 오는 계절에 여행하는 게 과연 잘하는 일인지는 생각해볼 일이다.

_17쪽 : P.S..<퐅랜을 여행하기 가장 좋은 계절에서>에서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며 술을 마시다 결국 아내가 나에 대한 푸념을 안줏거리로 늘어놓기 시작했다. 요는 내가 밖에 잘 나가지도 않고 만날 방구석에서 ‘이베이ebay’하고만 논다는 것이었다. 그러자 한참 조용히 듣고 계시던 황 선생님이 걱정스러운 눈썹과 특유의 느릿느릿한 말투로 우리에게 물었다.

“그런데 ‘이배희’가 누구니? 혹시 나도 아는 사람이야?”

_191쪽 : <이배희 씨를 아시나요?>에서

 

누구에게나 ‘그런’ 장소가 있다. 그 도시에 갔으면 당연히 ‘거긴’ 들렸겠지? 하고 누군가 물어볼 만한 곳, 하지만 가보지 않은 곳 말이다. 도시의 상징처럼 유명한 곳이라 누구나 가봤으리라 생각하지만, 막상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흥미는 그다지 끌지 못하는 ‘그런’ 곳. 이를테면 서울에선 남산타워 같은 곳이 그렇다. 서울을 홍보하는 이미지엔 언제나 빠짐없이 등장하지만 실상은 거대한 텔레비전 안테나일 뿐이다. 애써 올라가도 그저 서울의 지붕들 외에 과연 볼만한 게 있을지는 알 수 없다.

퐅랜에도 그런 데가 꽤 있다. 아니, 솔직히 말하자면 퐅랜 자체가 그렇다. 북미 서해안에서 ‘힙’하게 떠오른 도시인데 막상 이곳에 도착하면 그다지 꼭 봐야 한다거나 빠뜨리지 말고 갈 만한 곳이 거의 없다. 이를테면 이곳 관광홍보 이미지에 자주 나오는 케이블카는 어떨까. 그건 사실 산 위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는 교통수단이다. 병원 건물 7층으로 곧장 연결되어 있다(고 한다. 아내와 딸만 가보았다).

_263쪽 : <옴지에 가다>에서 

 

한번은 복고풍 그림이 그려진 티셔츠를 이베이에서 샀는데 받아보니 화면에서 본 것과 영 달랐다. 옛날 이미지를 싸구려 프린트로 재연한 셔츠라 상태가 실망스러웠다. 운동할 때나 입어야겠다고 생각해서 얼마 전 달리기 할 때 입고 나갔다. 한참을 달리다 잠시 숨을 고르기 위해 걸으며 가슴팍을 내려다봤는데 가슴에 있는 그림이 조금 이상했다. 티셔츠의 프린트가 땀에 번지기 시작했던 것이다.

_272쪽 : <퐅랜 수집하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