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정보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작은 책방을 마련했습니다.
한 바퀴 찬찬히 둘러보시면 아마도 내일 또 오고 싶으실 거에요.

호모 데우스: 미래의 역사
NEW

오픈 시즌

저자 C. J. 복스
브랜드 비채
발행일 2017.10.30
정가 13,500원
ISBN 978-89-349-7923-4 03840
판형 140X210 mm
면수 304 쪽
도서상태 판매예정
종이책
  • 등록된정보가 없습니다.
전자책

매커비티-검슈-배리-앤서니상 석권, 전세계 27개국 출간

‘조 피킷 시리즈의 전설적 서막!

미국 내에서만 1000만 부 이상 판매되며 열일곱 권째 이어지고 있는, 2000년대 가장 성공적 스릴러조 피킷 시리즈가 드디어 한국 독자와 만난다. 시리즈 히어로인 조 피킷은 수렵감시관Game Warden이라는 직업, 아내와 아이들 생각뿐인 가정적인 성격, ‘옳은 일만 한다라는 정의감 등 장르문학계에서 본 적 없는 캐릭터를 통해 독특한 매력을 뽐낸다.

 

미국 중서부, 광활하고 적막한 와이오밍 주의 대자연을 배경으로 시작되는 시리즈 첫 권 《오픈 시즌》은 그 공간적 스케일만큼이나 거대한 스릴을 자아낸다. 리 차일드 등 선배 작가들이 입을 모아탁월한 스토리텔러라고 격찬한에코스릴러절대 강자의 역사적 등장을 절대 놓치지 말 것!

 

본문에서

 

수렵감시관이 현장에서 무장하지 않은 사람과 맞닥뜨리는 일은 거의 없었다. 사냥꾼은 라이플, 산탄총, 휴대 무기를 지니고 다녔다. 하이커, 낚시꾼, 야영객 중에도 무장한 이가 적지 않았다. 사냥에 쓰는 날카로운 브로드헤드 화살은 조의 트럭 유리창을 거뜬히 깨고 들어올 수 있다. 하지만 그런 건 사냥철에만 조심하면 됐다. 지금은 사냥이 금지된 한여름이다. 사냥 금지기간에 총을 들고 설치는 건 밀렵꾼이나 소도둑뿐이었다. (…) 조 피킷은 작은 언덕에 올라 상황을 살폈다. 아래쪽에 커다란 수컷 뮬 세 마리가 옆으로 쓰러진 채 죽어 있었다.

pp.10

 

크레이지우먼은 빅혼 가에서 가장 늦게 개발된 캠프장으로, 산에 오르는 하이커에 출발점으로 유명했다. “바넘 보안관님과는 무전 가능합니까?” 조가 물었다. “아마 그럴걸요.” “그럼 무전을 한번 넣어봐요. 연결되면 말을 탄 용의자는 오티 킬리이고, 지금 우리 집 뒤편 장작더미에 숨진 채 누워 있다고 전해줘요.” 웬디는 숨이 턱 막혀버린 듯 잠시 말이 없었다. “방금 뭐라고 하셨죠?”

pp.27

 

조는 앞으로 석 달 이상 일요일마다 아이들에게 아침을 만들어 먹이고 한가하게 신문을 훑는 여유를 누리지 못할 거라는 걸 알았다. 심지어 지금도 그랬다. 목요일은 와이오밍 트웰브슬립 카운티에 사냥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날이었다. 가장 먼저 영양 사냥이 허용될 것이고, 사슴과 엘크와 무스가 그 뒤를 이을 것이다. 사냥철이 시작되면 조는 온종일 산과 언덕에 나가 순찰을 해야 했다. 학교에서는 가족과 사냥하러 산에 가는 아이들을 위해엘크 데이까지 만들어놓았다.

pp.45

 

엣바우어는 심각한 혐의에 대한 충격적 보고도 들어왔다고 했다. “자네가 이미 종결된 살인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직무 유기가 있었는지, 또 피의자와 관련된 증거를 훼손했는지 조사할 계획이네.” 조는 누가 그런 보고서를 올렸는지 물었지만 엣바우어는 말해줄 수 없다고 했다. 조는 등골이 오싹해지는 걸 느꼈다. (…) “제가 용의자라고요?” 마침내 조가 간신히 말했다. “그래. 용의자.” 엣바우어가 차가운 미소를 머금은 채 말했다.

p.185-186

  • C. J. 복스 (저자)

1958년 미국 와이오밍 주에서 교사 부부의 아들로 태어났다. 덴버 대학교에서 매스커뮤니케이션을 전공했고 목장 노동자, 낚시 가이드, 측량사 등 다양한 직업을 거치다가 결혼 후에는 부인과 함께 여행사를 설립해 운영했다. 평범한 가장으로 살아가면서도 어린 시절부터 꿈꾸던 작가를 향한 열망은 식지 않았고, 마흔 무렵에서야 《오픈 시즌》을 완성한다. 무명 작가가 자신의 책을 손에 쥐기까지는 그로부터 또 삼 년이 더 걸렸지만 복스는 데뷔작 한 권으로 매커비티상, 검슈상, 배리상, 앤서니상 신인상을 휩쓸었다. 나아가 에드거상 신인상과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북프라이즈에 노미네이트된 것은 물론, <시카고트리뷴> 선정 미스터리베스트10에 오르는 등 대형 신인이 등장했음을 화려하게 알렸다. 《오픈 시즌》의 대성공은 열일곱 권에 달하는조 피킷 시리즈의 발판이 되었다.

《오픈 시즌》의 주인공이자 시리즈의 히어로인 조 피킷은 카우보이모자, 빨간 제복 셔츠, 배지로 대표되는 수렵감시관Game Warden. 옐로스톤 국립공원과 로키산맥을 아우르는 와이오밍의 광활한 자연을 픽업트럭으로 누비는 남성미의 상징 같은 직업이지만, 조 피킷은 특출난 근력도 추리력도 없을뿐더러 심지어 총도 잘 못 쏜다. 오직 아내와 딸을 향한 진한 가족애, 그리고옳은 일이니까 한다라는 소신으로 똘똘 뭉친 캐릭터. 어둠으로 가득 차 있지도 않고 고독에 잠길 마음도 없는 이 독특한 주인공은 현지 독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고, ‘조 피킷 시리즈는 아마존닷컴 독자 리뷰만 일 만 건 이상 등록됐을 만큼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오픈 시즌》은 시종 자연이나 멸종위기종의 보호 같은 첨예한 사회적 이슈를 다루지만 설교조의 대사를 늘어놓기보다는 간결하고 속도감 넘치는 내러티브, 입체적 캐릭터, 생생한 묘사로 꽉 채워져 있다. 리 차일드나 토니 할러먼 같은 선배 작가들은 앞다퉈 복스에게탁월한 스토리텔러라는 찬사를 보냈다. 복스는 아내, 세 딸, 손녀와 함께 와이오밍에 살면서 차기작 집필과 대외 활동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출판사 서평

 

“현대 장르소설 히어로계에 대변혁이 일어났다.”_<워싱턴포스트북월드>

정의감으로 똘똘 뭉친, 완전히 새로운 히어로의 탄생!

 

금렵과 수렵 관련 사항을 감시하는 와이오밍 주의 수렵감시관Game Warden, 조 피킷. 《오픈 시즌》은 그가 한 주민의 밀렵 현장을 적발하면서 시작된다. 주민은 눈감고 넘어가주기를 바랐지만 조 피킷은 곧이곧대로 범칙금을 부과한다. 며칠 뒤 조 피킷의 집 뒤뜰에서 그 주민이 시체로 발견되면서 마을은 혼란에 빠진다. 하지만 사건이 대충 수사된다는 느낌을 받은 조 피킷은 뭔가 도사리고 있음을 직감하고 내막을 캐기 시작하는데….

전세계 27개국 출간, 미국 내에서만 1000만 부 이상 판매된 초대형 스릴러, 조 피킷 시리즈가 드디어 한국 독자와 만난다. 작품 배경인 와이오밍 주는 로키산맥과 옐로스톤 공원을 아우르는 거칠고 드넓은 자연의 대명사. 특정 기간에는 뮬이나 엘크 같은 대형 동물의 사냥이 공식적으로 허가되기에 수렵감시관이라는 관리인이 있는데, 빨간 섀미 셔츠와 배지와 카우보이모자로 상징되는 그들은 이른바거친 남자의 대명사로 여겨진다. 시리즈의 히어로 조 피킷은 바로 그 수렵감시관이지만, C. J. 복스는 틀에 박힌 이미지를 비틀어놓음으로써 전혀 색다른 매력의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조 피킷은 샷건을 마구 갈기지도 않고, 독주를 거침없이 마시지도 않으며, 위압적인 완력을 자랑하는 우람한 마초도 아니다. 외려 선발 시험에 겨우 합격했을 만큼 신체적 능력도 부족하고, 사건을 뒤쫓는다지만 별다른 추리력도 없다. 그는 오로지옳은 일을 한다라는 정의감과 가족을 향한 사랑만 넘치는 캐릭터. 시리즈 히어로다운 특징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역발상으로 점철된 주인공과 스토리 라인에 현지 독자는 뜨거운 성원을 보냈고, 조 피킷 시리즈는 《오픈 시즌》 이래 십칠년 동안 열일곱 권의 작품이 이어지고 있는 대형 시리즈로 발전했다. 곧이곧대로 원칙을 고수하는, 장르소설 사상 가장가정적인주인공 조 피킷의 매력을 이제 이 땅의 독자들이 느껴볼 차례이다.

 

“꼭 피가 튀고 살이 찢겨야 스릴러가 아니라는 걸 이 작품이 증명한다.”_<덴버포스트>

대자연에서 펼쳐지는 음모, 암투, 추적… ‘에코스릴러Eco-thriller’의 진수!

 

《오픈 시즌》에서 조 피킷이 맞딱뜨린 주요 갈등은멸종위기종때문에 발생한다. 보호지를 개발해 이권을 챙기려는 세력과그건 옳지 않다라며 막으려는 조 피킷이 쫓고 쫓기며 암투를 벌이는 것. 현지에서는 이처럼 자연을 주요 제재로 삼았다는 점에서 이 작품을에코스릴러라고 명명하기도 한다. 크레이그 존슨이나 윌리엄 켄트 크루거도 있지만, 조 피킷 시리즈와 스탠드얼론까지 꾸준히 베스트셀러로 주목받는 C. J. 복스야말로 2000년대 에코스릴러의 절대 강자라고 불러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작가는 자신의 고향 와이오밍 주의 대자연을 작품 속에 녹여냈고 시종 멸종위기종 보호라는 사회적 이슈를 다룬다. 하지만 작품 어디에서도 설교조의 대사는 찾아볼 수 없을뿐더러 오히려 속도감 넘치는 내러티브와 짜릿한 긴장감으로 꽉 차 있다. 산과 계곡, 평원과 고원 같은 대형 스케일의 장소적 배경은 읽는 이에게 막연한 두려움과 적막함을 불러일으킴으로써 스릴을 유발하는 핵심 요소가 된다. 작가는 끔찍한 살상이나 잔혹한 범죄 없이도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수 있음을 이 작품을 통해 당당하게 증명한다.

《오픈 시즌》은 출간 후 데뷔작으로는 이례적으로 매커비티상, 검슈상, 배리상, 앤서니상 신인상을 석권함으로써 가능성과 작품성을 보여주었다. 이 작품을 접한 선배 작가 리 차일드나 토니 힐러먼이 C. J. 복스에게 보낸탁월한 스토리텔러라는 격찬이 과언이 아님을 직접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