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정보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작은 책방을 마련했습니다.
한 바퀴 찬찬히 둘러보시면 아마도 내일 또 오고 싶으실 거에요.

호모 데우스: 미래의 역사
NEW

XO

저자 제프리 디버
역자 이나경
브랜드 비채
발행일 2017.07.28
정가 15,000원
ISBN 978-89-349-7536-6 03840
판형 140X210 mm
면수 552 쪽
도서상태 판매중
종이책
  • 등록된정보가 없습니다.
전자책
  • 등록된정보가 없습니다.

책 소개

스릴러의 제왕 제프리 디버의 ‘캐트린 댄스’ 시리즈 제3탄

이번 상대는 ‘법꾸라지’ 악질 스토커다!

전세계 150개국, 2500만 독자를 거느린 스릴러의 제왕 제프리 디버! 그가 표정과 몸짓만으로 상대를 읽어내는 ‘인간 거짓말 탐지기’ 히로인 캐트린 댄스와 함께 다시 돌아왔다.

 

미모와 실력을 겸비한 뮤지션이자 캐트린 댄스의 친구인 ‘케일리 타운’. 댄스가 케일리를 만나러 찾아온 그때, 신곡 <유어 섀도Your Shadow> 가사로 살인을 예고하며 케일리의 주변인을 노리는 연쇄 살인이 시작된다. 영순위 용의자로 긴급 체포된 것은 케일리의 스토커 ‘에드윈 샤프’였는데…….

 

치밀한 자료 조사를 바탕으로 한 전문가적 식견, 교묘하게 설계된 겹겹의 플롯, 읽기 시작하면 중간에 멈출 수 없는 몰입감, 예상을 끝없이 뒤집으며 거듭되는 반전…… 《XO》는 ‘디버 스타일’의 마력이 얼마나 강력한지 증명하는, 또 한 권의 초대형 걸작 스릴러라 할 것이다.

 

 

본문에서

지금 침대에 누워서 네 노래를 듣고 있어. 말 그대로 나는 당신의 그림자가 된 것 같아…… 그리고 넌 내 것이고. (…) 다시 한 번 부탁할게. 머리카락을 좀 보내준다면 참 고맙겠어. 십 년 사 개월 동안 자르지 않은 걸로 아는데 (그래서 그렇게 아름다운 거지!!!) 혹시 빗에 붙은 머리카락이 있으면 보내줘. 베개에 붙은 거면 더 좋고. 영원히 간직할게.

11p

 

매디건은 몇 가지 실수를 했다. 하나는 에드윈에게 테이블 맞은편에 앉으라고 한 것이다. 가구 없이 마주 앉는 편이 나았을 것이다. 테이블, 의자, 다른 어떤 물건이 사이를 가로막고 있으면 용의자는 안전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는 아주 서툴게 물을 권했다. 댄스는 매디건이 물병을 들어 에드윈에게 건네는 대신 물이 있는 쪽을 가리키기만 하는 것을 보았다. 물병에서 에드윈의 지문을 얻으려는 모양인데, 에드윈이 병을 만지지 않는 것을 보면 의도를 알아차린 듯했다. 문제는 그 손짓이 심문자의 전략과 요령을 드러냈다는 것이다. 하지만 댄스가 보기에 더 큰 실수는 다음에 나왔다.

118-119p

 

댄스는 스스로에게 중요한 질문을 던졌다. 동작 분석이 무엇을 드러내는가? 에드윈 샤프는 사실대로 말하고 있는가? 솔직히, 알 수 없었다. 댄스 자신이 며칠 전 브리핑에서 매디건과 다른 수사관들에게 말했듯이 스토커는 보통 정신병자이거나 경계성 장애, 또는 심한 신경증 환자이며 현실 감각에 문제가 있다. 그렇다면 그는 설령 완전히 틀린 것이라 해도 스스로 사실이라고 믿는 내용을 말하는 것이다. 따라서 거짓말하고 있을 때도 사실을 말할 때와 행동에 차이가 없을 것이다. (…) 보디랭귀지 분석은 거짓말을 할 때 느끼는 스트레스가 행동을 변화시키는 때에만 효과가 있다.

327p

 

  • 제프리 디버 (Jeffrey Deaver) (저자)
전세계 150개국, 2500만 명 이상의 열성팬을 거느린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저널리스트, 포크 가수, 변호사. 25개 언어로 출간된 그의 소설들은 <뉴욕타임스>는 물론 영국의 <타임스>, 이탈리아의 <코리에레델라세라>, 오스트레일리아의 <시드니모닝헤럴드>, 일본의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등 각국의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라 있다. 지금까지 장편소설 서른 권, 단편집 두 권, 논픽션 법률서 한 권을 발표했으며 유수의 문학상에 이름을 올렸다. 《남겨진 자들》은 국제스릴러작가협회의 올해의 소설로 선정되었고, ‘링컨 라임 시리즈’의 《브로큰 윈도》와 스탠드얼론 《엣지》는 같은 부문 후보에 올랐다. 영국추리작가협회에서 수여하는 대거상을 비롯해 네로울프상을 수상했고, 엘러리 퀸 독자상 단편 부문에서 세 차례 수상했으며, 영국의 섬핑굿리드상도 수상했다. 최근에는 일본추리작가협회와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의 ‘올해의 소설’로 선정되기도 했다. 미국추리작가협회의 에드거상에 일곱 차례 노미네이트되었고, 앤서니상과 검슈상에도 노미네이트되었다. 최근에는 영국의 ITV3에서 크라임스릴러상 해외 작가 부문에 올랐다. 최근작으로 링컨 라임이 등장하는 《킬 룸》과 ‘캐트린 댄스 시리즈’ 《XO》 그리고 ‘007 제임스 본드 시리즈’ 《카르트 블랑슈》 등이 있다. 스탠드얼론 《소녀의 무덤》은 HBO에서 TV 영화로, 《본 컬렉터》는 덴젤 워싱턴과 안젤리나 졸리 주연의 영화로 제작되었다.
제프리 디버는 또한 뮤지션으로서의 활동도 이어가고 있는데, 그가 소설 《XO》의 사운드트랙으로 직접 작곡하고 제작한 음반은 아이튠스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즐겨 보는 드라마 <As the World Turns>에 부패한 기자 역을 맡아 출연하기도 했다. 또한 《옥토버리스트》를 집필하면서는 직접 본문에 수록될 서른여섯 장의 사진을 찍었다. 이처럼 전방위적으로 활약해온 그에게도 《옥토버리스트》의 72시간의 역순 구성은 작가적인 모험이자 도전이었다. 시간을 거스르는 전개 속에서도 고도의 서스펜스를 유지하기 위해 플롯 곳곳을 꼬아 크고 작은 반전들을 만들었고, 집필을 위한 아우트라인을 잡는 데에만 1년이 넘는 시간을 투자했다. 그중에서도 작가가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독자와의 ‘페어플레이’였다. 이야기의 후반부가 소설의 서두에 오는 만큼 독자가 인물들을 처음 만나는 것처럼 꾸미는 작업에 공을 들였다고. 영화 <메멘토>를 연상케 하는, 실험적이면서도 강력한 퍼포먼스는 이 같은 섬세한 작업 끝에 탄생했다.
  • 이나경 (역자)

대학에서는 정치외교학을 전공했고, 언론대학원에서는 출판을 공부했다. 졸업 후 줄곧 잡지사와 출판사에서 일했으며, 지금은 주로 글을 짓는 작업, 번역, 그리고 책을 만들어내는 일을 하고 있다. 번역한 책으로는 《초록색 자전거》, 《하나님과의 친밀한 사귐》 등이 있다

출판사 서평

스릴러의 제왕 제프리 디버의 ‘캐트린 댄스’ 시리즈 제3탄!

눈동자 방향, 작은 손짓, 입가의 미세한 떨림…… 표정과 몸짓만으로 상대를 간파하는 인간 거짓말 탐지기 캐트린 댄스는 ‘링컨 라임’ 시리즈 《콜드 문》에서 조연으로 처음 등장했다. 주연을 압도하는 존재감과 치명적 매력에 독자는 열광했고, 그 환호에 힘입어 제프리 디버는 별도의 ‘캐트린 댄스’ 시리즈를 탄생시키는 데 이른다. 시리즈 첫 작품《잠자는 인형》과 두 번째 작품《도로변 십자가》에서 캐트린 댄스만의 정교한 ‘심리 수사’적 묘미를 선보인 제프리 디버는, 세 번째 작품 《XO》를 통해 그 명성과 재미를 이어간다.

치밀한 자료 조사를 바탕으로 한 전문가적 식견, 교묘하게 설계된 겹겹의 플롯, 읽기 시작하면 중간에 멈출 수 없는 몰입감, 예상을 끝없이 뒤집으며 거듭되는 반전…… 화려한 ‘디버 스타일’이 완벽하게 응축된 《XO》에서 제프리 디버가 왜 스릴러의 제왕인지, 동작학 전문가 캐트린 댄스가 얼마나 매력적인 캐릭터인지 다시 한 번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동작학 전문가 캐트린 댄스 VS 위선으로 포장된 최악의 스토커…

미모와 실력을 겸비한 컨트리 뮤지션 ‘케일리 타운’은 고향 프레즈노에서 대형 콘서트를 준비하던 어느 날, 공연 스태프가 추락한 조명에 압사당하는 사건과 맞딱뜨린다. 이를 시작으로, 신곡 <유어 섀도> 가사에서 영감을 받아 케일리의 주변인을 타깃으로 하는 살인이 뒤를 잇고, 케일리를 스토킹하던 ‘에드윈 샤프’가 유력한 용의자로 긴급 체포되는데…

제프리 디버는 작품마다 새로운 제재를 파고드는 걸로 유명한 작가답게, ‘컬트 범죄(《잠자는 인형》)’와 ‘사이버 월드(《도로변 십자가》)’에 이어 이번에는 ‘스토킹’을 선택했다. 병적인 집착으로 뭉친 스토커 에드윈 샤프는 댄스가 만난 용의자 중 최강의 적수라 할 만한데, 타인의 감정을 왜곡해 받아들이는 그의 입장에서 자기 말은 ‘거짓’이 아니기에, 댄스가 동작 분석을 할 수 없기 때문! 일대일 심문에서 아무 정보도 얻지 못한 캐트린 댄스는 과연 어떻게 난관을 극복할까. “(《XO》는) 디버가 만들어낸 롤러코스터”라는 <분게이슌주>의 격찬이 얼마나 적확한지, 이 땅의 독자가 직접 확인해볼 차례이다.

 

제프리 디버의 상상은, 늘 당신의 생각보다 훨씬 거대하다!

하나의 작품, 하나의 시리즈를 탐독하는 즐거움은 작가가 창조한 세계 속에 완벽하게 빠져들 수 있을 때 극대화된다. 마치 영화 <어벤저스>처럼, 댄스를 돕기 위해 나타나 증거를 분석하는 링컨 라임과 어밀리아 색스. ‘존 볼링’과 ‘마이클 오닐’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캐트린 댄스의 러브 스토리. 두 시리즈를 넘나드는 캐릭터, 시리즈 내에서 계속 발전하는 이야기… 《XO》는 한국 독자를 ‘디버 월드’로 한층 더 깊숙이 빠져들게 해줄 것이다.

여기에, 작가는 《XO》에 등장하는 가상의 음반 《유어 섀도》의 수록곡을 실제 음원으로 제작하여 온라인을 통해 무료로 공개했다. 책을 읽으며, 혹은 모두 읽은 뒤 <유어 섀도>를 들어보는 일도 색다른 재미와 경험을 선사하지 않을까.

 

* 추신 : 제프리 디버는 ‘캐트린 댄스’ 시리즈 네 번째 작품 《솔리튜드 크릭》을 발표했다. 이 작품 또한 2018년, 비채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