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정보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작은 책방을 마련했습니다.
한 바퀴 찬찬히 둘러보시면 아마도 내일 또 오고 싶으실 거에요.

호모 데우스: 미래의 역사
NEW

모방살의

저자 나카마치 신
역자 최고은
브랜드 비채
발행일 2015.09.11
정가 13,000원
ISBN 9788934971764
판형 137X197 mm
면수 288 쪽
도서상태 판매중
종이책
  • 등록된정보가 없습니다.
전자책
  • 등록된정보가 없습니다.

1973년 첫 출간, 40년간 끊임없이 회자된

천재 작가 ‘나카마치 신’의 비운의 걸작!

40만 미스터리 팬들을 홀린 살의 시리즈 제1!

2012 분쿄도 서점 기획 ‘다시 만나고 싶은 복간 희망도서’ 선정&대히트!

 

이런 1급 미스터리가 빛을 보지 못하고 숨어 있었다니!

이 작품이 트릭 소설에 미친 영향을 생각하면 더 널리 읽히고, 더 합당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

_하마나카 도시노부(작가)

 

40만 미스터리 팬들 사이에서 ‘환상의 명작’이라 불리는 《모방살의》가 비채에서 출간되었다. 1973년 출간 이후 40년 만인 2012, 분쿄도 서점의 기획코너 ‘다시 만나고 싶은 복간 희망도서’에 선정된 것을 계기로 반년 만에 34만 부 증쇄를 기록하며 연일 베스트셀러에 오른 화제작이다. 신인 추리작가의 ‘7 7일 오후 7시의 죽음’이라는 소설을 둘러싼 탐욕과 음모, 복수를 애거서 크리스티와 엘러리 퀸을 연상시키는 충격적인 트릭 구조에 담아 독자에게 치열한 두뇌게임을 제안한다. 천재작가 나카마치 신의 ‘살의殺意 시리즈’ 제1작이자 작가가 유명을 달리한 후에야 비로소 빛을 발한 ‘비운의 걸작’이기에 이번 한국어판 출간이 더욱 뜻깊고 반갑다.

  • 나카마치 신 (저자)

1935 1 6일 군마 현 출생. 와세다 대학 문학부를 졸업했다. 출판사에 근무하면서도 틈틈이 잡지에 소설을 기고하며 작가의 꿈을 키웠다. 1965년부터는 출판사를 사직하고 아유카와 데쓰야, 애거서 크리스티 등 미스터리 거장의 역작을 샅샅이 찾아 읽으며 본격적으로 습작에 돌입했다. 그러던 중 1969년 《급행 시로야마》로 제4회 후타바샤 추리소설 신인상을 받았고, 1971년 《그리고 죽음이 찾아온다》로 제17회 에도가와란포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심사위원 니키 에쓰코는 “구성 면에서도 완급을 잘 조절한 흠 잡을 데 없는 작품! 탁월한 착상에 감탄했다!”라는 호평을 남겼지만 아쉽게도 수상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1972년 《그리고 죽음이 찾아온다》를 개고한 《모방살인》이 월간 〈추리〉에 연재되며 유명 작가의 반열에 올랐다. 초고가 탄생한 1972년 이래 무려 40년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미스터리 골수팬들의 뜨거운 요청에 힘입어 《신인상 살인사건》(1973, 1987), 《모방살의》(2004) 등으로 다시 한번 재간되었고, 이는 《천계살의》《공백살의》《삼막살의》《추억살의》 등 ‘살의殺意 시리즈’로 이어졌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 작품이 본격적으로 세상에 알려진 것은 작가가 폐렴으로 세상을 떠난 2009 6월 이후의 일이다. 작가 생전, 미스터리 마니아들 사이에서 ‘필독서’로 손꼽히던 《모방살의》는 2012년 겨울, 일본의 대표적인 대형서점 분쿄도에서 ‘다시 만나고 싶은 복간 희망도서’로 선정되며 삽시간에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6개월 동안 34만 부를 증쇄하는 진기록을 남겼다.

  • 최고은 (역자)

대학에서 일본사와 정치를 전공하였다. 현재 대학원에서 일본 대중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공부하고 있으며 전문번역가로도 활동 중이다. 본격 미스터리 팬으로, 앞으로도 아직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좋은 작품들을 소개하려 한다. 옮긴 책으로 《인사이트 밀》, 《절규성 살인 사건》, 《46번째 밀실》, 《인형, 탐정이 되다》 등이 있다.
 

프롤로그

 

1부 사건

 

2부 추궁

1장 나카다 아키코

2장 쓰쿠미 신스케

3장 나카다 아키코

4장 쓰쿠미 신스케

5장 나카다 아키코

6장 쓰쿠미 신스케

 

3부 전개

1장 나카다 아키코

2장 쓰쿠미 신스케

3장 나카다 아키코

4장 쓰쿠미 신스케

5장 나카다 아키코

6장 쓰쿠미 신스케

7장 나카다 아키코

8장 쓰쿠미 신스케

9장 나카다 아키코

 

4부 진상

1장 쓰쿠미 신스케

2장 나카다 아키코

3장 쓰쿠미 신스케

4장 나카다 아키코

5장 쓰쿠미 신스케

6장 나카다 아키코

7장 쓰쿠미 신스케

 

 

에필로그

 

작가의 말_초판에서

작가의 말_개정판에서

옮긴이의 말

1973년 첫 출간, 40년간 끊임없이 회자된

천재 작가 ‘나카마치 신’의 비운의 걸작!

40만 미스터리 팬들을 홀린 살의 시리즈 제1!

2012 분쿄도 서점 기획 ‘다시 만나고 싶은 복간 희망도서’ 선정&대히트!

 

이런 1급 미스터리가 빛을 보지 못하고 숨어 있었다니!

이 작품이 트릭 소설에 미친 영향을 생각하면 더 널리 읽히고, 더 합당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

_하마나카 도시노부(작가)

 

40만 미스터리 팬들 사이에서 ‘환상의 명작’이라 불리는 《모방살의》가 비채에서 출간되었다. 1973년 출간 이후 40년 만인 2012, 분쿄도 서점의 기획코너 ‘다시 만나고 싶은 복간 희망도서’에 선정된 것을 계기로 반년 만에 34만 부 증쇄를 기록하며 연일 베스트셀러에 오른 화제작이다. 신인 추리작가의 ‘7 7일 오후 7시의 죽음’이라는 소설을 둘러싼 탐욕과 음모, 복수를 애거서 크리스티와 엘러리 퀸을 연상시키는 충격적인 트릭 구조에 담아 독자에게 치열한 두뇌게임을 제안한다. 천재작가 나카마치 신의 ‘살의殺意 시리즈’ 제1작이자 작가가 유명을 달리한 후에야 비로소 빛을 발한 ‘비운의 걸작’이기에 이번 한국어판 출간이 더욱 뜻깊고 반갑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지은이_나카마치 신 中町信

1935 1 6일 군마 현 출생. 와세다 대학 문학부를 졸업했다. 출판사에 근무하면서도 틈틈이 잡지에 소설을 기고하며 작가의 꿈을 키웠다. 1965년부터는 출판사를 사직하고 아유카와 데쓰야, 애거서 크리스티 등 미스터리 거장의 역작을 샅샅이 찾아 읽으며 본격적으로 습작에 돌입했다. 그러던 중 1969년 《급행 시로야마》로 제4회 후타바샤 추리소설 신인상을 받았고, 1971년 《그리고 죽음이 찾아온다》로 제17회 에도가와란포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심사위원 니키 에쓰코는 “구성 면에서도 완급을 잘 조절한 흠 잡을 데 없는 작품! 탁월한 착상에 감탄했다!”라는 호평을 남겼지만 아쉽게도 수상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1972년 《그리고 죽음이 찾아온다》를 개고한 《모방살인》이 월간 〈추리〉에 연재되며 유명 작가의 반열에 올랐다. 초고가 탄생한 1972년 이래 무려 40년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미스터리 골수팬들의 뜨거운 요청에 힘입어 《신인상 살인사건》(1973, 1987), 《모방살의》(2004) 등으로 다시 한번 재간되었고, 이는 《천계살의》《공백살의》《삼막살의》《추억살의》 등 ‘살의殺意 시리즈’로 이어졌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 작품이 본격적으로 세상에 알려진 것은 작가가 폐렴으로 세상을 떠난 2009 6월 이후의 일이다. 작가 생전, 미스터리 마니아들 사이에서 ‘필독서’로 손꼽히던 《모방살의》는 2012년 겨울, 일본의 대표적인 대형서점 분쿄도에서 ‘다시 만나고 싶은 복간 희망도서’로 선정되며 삽시간에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6개월 동안 34만 부를 증쇄하는 진기록을 남겼다.

 

옮긴이_최고은

대학에서 일본사와 정치를 전공했고 대학원에서 일본 대중문화론을 공부했다.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며 《잘린 머리에게 물어봐》《로즈 가든》《물의 잠 재의 꿈》《천사에게 버림받은 밤》,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시리즈〉와 《64》《부러진 용골》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출판사 리뷰

 

서술트릭의 시작, 완벽한 미스터리의 끝!

1973년 첫 출간 이후, 40년간 끊임없이 회자된 걸작!

 

신인 추리작가 사카이 마사오가 자신의 빌라에서 추락사하는 장면에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유리컵 안쪽에 남은 청산가리와 실내에서 굳게 잠긴 현관문, 그리고 ‘7 7일 오후 7시의 죽음’이라는 유서인 듯한 소설까지… 모든 단서가 명백히 ‘신변 비관 자살’임을 가리키지만, 그의 생전 모습을 기억하는 연인과 동료는 타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 사건을 직접 추적해나간다. 그러던 어느 날, 유작 너머에 엄청난 비밀이 숨겨져 있음을 알게 되는데….

 

서술트릭은 반전의 묘미를 가장 극대화한 소설장르이다. 작가가 등장인물에 대한 핵심정보를 반드시 전할 것이라는 독자의 선입견을 활용해 사건의 전말과 범인의 정체를 끝까지 혼동하게 만든다. 이런 구조 탓에 독자들은 책을 덮는 마지막 순간까지 작가와 두뇌싸움을 이어가게 된다. 그런 점에서 《모방살의》는 평소 서술트릭을 즐기는 독자라면 반드시 도전해야 할 작품이다. 추리작가 ‘사카이 마사오’의 사인死因을 파헤치는 두 남녀의 교차서술을 따라 고난도의 미로를 헤매며 출구를 찾는 동안, 독자들은 한시도 방심할 수 없을 것이다. 작가 자신도 ‘손을 대면 댈수록 미로를 헤매는 듯한 기분’을 느꼈다고 술회했을 정도로 정교하게 설계된 겹겹의 트릭 덕분이다. ‘사건, 추궁, 전개, 진상’이라는 네 개의 문을 지나 예상치 못한 결말에 다다르는 순간, 심장이 쫄깃해지며 ‘…당했다!’ 하는 당혹감과 쾌감을 동시에 맛볼 것이다.

 

 

2012년 분쿄도 서점 선정 ‘다시 만나고 싶은 복간 희망도서’ 선정&대히트!

시대를 앞서간 천재 작가 나카마치 신의 ‘살의殺意 시리즈’ 제1

 

대다수 추리작가들이 ‘사회파 미스터리’에 집중하던 1970년대. 나카마치 신은 누구보다 한발 앞서 서술트릭을 시도한 1세대 작가이다. 우타노 쇼고, 아비코 다케마루, 오리하라 이치 등 ‘서술트릭’이라 했을 때 쉬이 떠오르는, 쟁쟁한 작가와 비교해도 10년 이상 앞선 셈이다. 그러나 당시 이처럼 파격적인 작품의 진가를 알아본 독자들은 많지 않았다. 17회 에도가와란포상 최종후보에 올랐지만 수상으로 이어지지 않았고, 수차례 개정되었음에도 번번이 절판된 탓에 일부 눈 밝은 독자들 사이에서만 ‘구하기 힘든 환상의 명작’으로 회자되었다. 그러던 이 작품이 세상에 알려진 것은 우연한 계기였다. 2012년 분쿄도 서점의 야심찬 기획인 ‘다시 만나고 싶은 복간 희망도서’ 차트에 당당히 선정된 것. 《모방살의》는 삽시간에 베스트셀러 1위를 점령했고 반년 만에 34만 부 증쇄라는 경이로운 기록으로 일본 문단을 깜짝 놀라게 했다. 40년이 흐른 뒤에야 그 진가가 드러난 셈이다. 이를 계기로 작가의 또 다른 걸작들도 새롭게 주목받았다.

‘살의殺意 시리즈’의 명성을 잇는 《천계살의》 역시 비채에서 한국어판으로 출간될 예정이다. 《모방살의》가 미스터리 마니아들을 위한 작품이라면 매끈하고 정교한 트릭 장치를 자랑하는 《천계살의》는 대중적인 즐거움이 조금 더 배가된 덕에 ‘《모방살의》 응용편’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살의殺意 시리즈’ 대표작 《모방살의》와 《천계살의》는 지금까지 맛볼 수 없었던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책 속에서

 

7 7

오후 7.

사카이 마사오는 죽었다.

청산가리 중독사였다.

그가 살던 집 문은 안쪽에서 잠겨 있었다.

실내에서 유서로 추정되는 것은 아무것도 발견되지 않았다.

사카이 마사오의 죽음은 공동주택의 일부 주민을 놀라게 했지만,

세상의 주목을 받지 못한 무명 작가의 신변 비관 자살로 처리되었다.

하지만 그로부터 며칠 뒤…….

_7페이지

 

“그 사건은 잘 포장해도 별로 재미있는 작품이 나올 것 같지 않습니다. 자살 동기도…….

여자가 얽힌 것도 아니고요. 그렇게 말하려다 중간에 삼켜버렸다.

“쓰기에 따라서는 새로운 재미를 찾을 수도 있지 않겠나. 주인공은 자신의 재능에 절망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걸 ‘그 절망감을 그대로 여자에게 풀었다’라는 설정으로 바꾸면 꽤 설득력이 있지 않겠나.

_36페이지

 

7 7일 오후 7시의 죽음’과 같은 날, 같은 시에 죽고자 합니다.

그 제목을 붙였을 때는 딱히 그날 죽으려던 마음은 없었습니다만,

초고를 방치해두기 싫어 고쳐 쓴 작품이 유서가 되다니,

참으로 얄궂은 일입니다.

_261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