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정보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작은 책방을 마련했습니다.
한 바퀴 찬찬히 둘러보시면 아마도 내일 또 오고 싶으실 거에요.

호모 데우스: 미래의 역사
NEW

감자탕 교회 이야기

저자 양병무
브랜드 포이에마
발행일 2003.02.28
정가 8,900원
ISBN 89-349-1240-5 03810
판형 신국판변형/ 152X214mm
면수 228 쪽
도서상태 판매중

한 작은 교회가 일으킨 사랑의 기적들!
천국을 경험하고 천국을 확장하는 희망의 이야기들


감자탕 교회는 한국교회의 빛과 소금 역할을 하고 있는 서울광염교회의 또 다른 이름이다. 커다란 감자탕집 간판에 가려 이름조차 잘 보이지 않는 초라한 모습의 감자탕 교회.
그러나 조현삼 담임목사의 탁월한 리더십과 광염교회인들의 사랑과 나눔의 실천으로 한국교회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한다.

감자탕 교회의 열 가지 소망
1. 구제비를 가장 많이 지출하는 교회
2. 100명 이상의 고아와 과부의 생활비를 지원하는 교회
3. 1만 가정 이상을 천국의 모형으로 만드는 교회
4. 전도비를 가장 많이 지출하는 교회
5. 100개 이상의 교회를 설립하는 교회
6. 100명 이상의 선교사를 지원하는 교회
7. 1천만 장 이상의 전도지를 전하는 교회
8. 예수님 닮은 인재를 가장 많이 양육하는 교회
9. 100명 이상의 목회자를 양성하는 교회
10. 100명 이상의 사회 각 분야 최고 지도자를 양성하는 교회

  • 양병무 (저자)
고려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와이주립대학에서 경제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주임연구원, 미국 이스트웨스트센터 연구위원, 경총 노동경제연구원 부원장을 역임했고, 현재 인간개발연구원 원장, 한국리더십학회 부회장직을 맡고 있다. 수필가이기도 한 그는 임금관리·인력관리·노사관계·리더십에 관한 23권의 저서를 비롯하여 4권의 에세이집을 발간한 바 있다.

우리가 찾던 바로 그 교회, 신도들의 교회 만족도 1위!
작은 교회에서 일어난 큰 감동의 이야기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열망했던 교회의 모습이다.


감자탕 교회란 어떤 곳인가?

감자탕 교회는 한국교회의 빛과 소금 역할을 하고 있는 서울광염교회의 또다른 이름이다. 버젓한 예배당은커녕 커다란 감자탕집 간판에 가려 이름조차 보이지 않는 초라한 모습의 셋방살이 교회. 감자탕 교회라 불리는 이유는 간단하다. 옥상에 매달린 감자탕집 간판은 크고 교회 간판은 너무 작아서 멀리서 보면 ‘감자탕’이라는 글자만 눈에 띄기 때문에 생긴 별명이다. 그러나 이 작은 교회가 한국교회에 미치는 영향은 지대하다.
광염교회는 한국교회에 많은 모범적인 사례를 보여준다. 재정을 100만원만 남기고 집행하며 예산의 30퍼센트 이상을 구제?장학?선교사업에 쓰는가 하면, 매년 5천만 원이 넘는 장학금을 지급하고 셋방살이 살면서도 개척교회에 1억원을 지원함으로써 인재양성에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또한 모든 재정을 100퍼센트 공개하는 열린 목회?투명목회를 실천하며, 목적헌금과 찬조금을 멀리하고 십일조로만 구제하고 십일조로만 선교한다.
이렇듯 셋방살이 작은 교회가 하나의 커다란 저력을 보여주기까지 조현삼 담임목사의 CEO적인 탁월한 리더십과 추진력이 큰 몫을 해냈다. 그는 그 흔한 승용차도 없고, 따뜻한 아버지의 마음으로 늘 궂은 일에 앞장서며, 신도들의 수차례 권유에도 불구하고 적은 사례비만을 받으며 늘 하나님과 성도들의 종이라는 섬김의 자세로 목회를 한다.
예수의 말씀을 이 땅에 실천하려는 광염교회 사람들의 이러한 소망과 노력은, 작은 광염교회가 큰사랑을 실천하고 매일매일 살아 움직이는 교회로 거듭날 수 있게 하는 힘이 된다. 믿음과 사랑으로 일궈낸 기적의 실천과 노력들을 높이 평가하여 기독교 방송인 CBS에서는 최근 광염교회를 ‘건강한 교회’로 선정하기도 했다.


리더십 전문가가 바라본 한국교회의 새로운 모델

대부분의 기독교 서적들이 목사들의 목소리를 통해 이야기를 들려주었던 데 반해, ?감자탕 교회 이야기?는 리더십 전문가이자 평신도가 들려주는 어느 작은 교회의 감동적인 이야기이다.
?감자탕 교회 이야기?의 저자는 리더십 전문가이자 23년의 신앙 생활을 해온 크리스천이다. 평소 한국교회의 문제점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해왔던 그는 이 책을 통해 23년간의 신앙생활 중 처음으로 교회를 깊숙이 관찰하고 분석할 수 있었다.
리더십 전문가가 바라본 광염교회는 한마디로 한국교회 성장의 새로운 모델이다. 리더십과 기독교가 만나서 어떻게 성서 속의 기적을 세상에서 체험하고 적용하는지를 보여주는 교회 리더십에 대한 최초의 사례 연구라 할 수 있다. 존경과 행복으로 연결되어 있는 교인과 목사와의 관계, 자발적으로 행동하는 신도들, 초대교회의 순수성으로 비전 있는 목회철학과 아름다운 목회방법을 실천하는 목사, 양적 성장을 거부한 질적 성장 추구 등은 양적으로만 팽창해온 한국교회 전반에 뚜렷한 청사진을 제공한다.


천국을 경험하고 천국을 확장하는 한 작은 교회의 사랑과 희망의 이야기들!

‘존경받는 목사님, 행복한 성도들’로 요약되는 광염교회에는 삶 속에서 살아 움직이는 예수를 발견할 수 있는 감동적인 이야기들이 도처에 널려 있다.

* 혼자 사는 한 여집사가 전 재산인 싯가 7천만원에서 1억 정도 하는 상가를 교회에 기증하겠다고 담임목사를 찾아왔다. ‘하나님께서 주신 재산을 하나님께 돌려드리자’고 결심한 것이다. 담임목사는 사람들과 의논한 끝에 그 여집사를 불러서 말했다.
“집사님이 하나님께 드린 이 전재산을 교회는 받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우리 교회는 잔고 100만원만 남기고 다 집행하는 거 아시죠? 그래서 이것을 오늘 이 자리에서 집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집사님께 하나님이 주시는 선물로 전해드리기로 했습니다. 교회는 분명 집사님의 전 재산을 받았습니다. 집사님이 하나님께 드리기로 했다는 그 상가는 이미 하나님이 받으셨습니다. 이제 이 상가는 어제의 그 상가가 아닙니다. 오늘 이후 이 상가는 하나님께서 광염교회를 통해 집사님께 주신 선물입니다.”
- 본문 중에서

* 조 목사의 칼럼에 ?목사는 하나님과 성도의 종이다?는 표현이 있었다. ?종?이라는 표현이 평신도 입장에서 마음에 부담이 되어 ?심부름꾼?으로 바꾸어놓았다. 그런데 조 목사가 이 부분을 다시 '종'으로 바꾸어놓는 게 아닌가. 더 나아가 그 말을 강조하듯이 그 단어에 동그라미를 쳐놓은 것을 보며 전율하는 감동을 느꼈다. - 본문 중에서

* 사랑하세요.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사랑하세요. 하나님을 사랑하고 성도들을 사랑하세요. 성도들이 갖고 있는 것이 아니라 성도들 자체를 사랑하세요. 성도들의 종이 되세요. 하나님과 성도의 종으로 부름 받았다는 사실을 잠시도 잊어서는 안 됩니다. 늘 ‘주인이 결정하면 종은 따른다’라는 마음으로 목회하세요. 교회를 개혁하려 하지 말고 교회를 사랑하세요. 이웃 교회와 경쟁하려 하지도 마세요. 교회는 하나입니다. 교회는 언제나 사랑의 대상이어야 합니다. 한국 교회는 오늘도 교회를 사랑하는 사람들에 의해 날마다 새로워지고 있습니다. - 본문 '개척을 떠나는 김세열 목사님에게' 중에서

* 지금까지 신앙생활을 하면서 교회에서 눈물을 흘린 기억이 거의 없다. 나의 신앙이 늘 초급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 그러나 광염교회에서 보낸 1년 동안 눈가에 눈물이 고이는 경우가 허다했다. 조 목사의 설교를 듣다가, 홈페이지의 글을 읽다가, 교인들의 따뜻한 이야기를 전해 듣다가 북받쳐 오르는 감동을 주체할 수 없어 눈물을 흘린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교인들은 목사를 진정으로 존경하고, 목사는 교인들을 겸손하게 섬기고, 목사와 교인들이 함께 고난받고 소외된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는 모습은 참으로 아름다웠다. 이것이 바로 천국의 모습이리라. - 본문 중에서


저자 양병무에 대하여

어느 날 우연히 만난 중학교 동창으로부터 한 작고 ‘이상한’ 교회 이야기를 들었다. “정말 그런 이상적인 교회가 이 땅에 존재한단 말인가?” 20년간 의무적으로 교회를 다니고 있었던 저자로서는 믿기지 않은 일이었다. 어떻게 그게 가능한가?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해보기 위해 따라나섰다. 교회의 첫인상은 번듯한 예배당 하나 없이 감자탕집 간판에 가려져 있는 초라한 모습이었다. 작은 교회 안에 들어서서 조현삼 목사의 첫 설교를 듣고 난 뒤, 자신이 그토록 찾아헤매던 교회가 바로 이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목사도 있구나, 이런 교회도 있구나” 하던 그 순간의 놀라움과 기쁨을 그는 아직도 잊지 못한다. 이 기적 같은 이야기들을 더 많은 사람들과 나누기 위해 '감자탕 교회 이야기'를 집필하게 되었다.
저자 양병무는 고려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와이주립대학에서 경제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개발연구원 주임연구원, 미국 이스트웨스트센터 연구위원, 경총 노동경제연구원 부원장을 역임했고, 현재 인간개발연구원 원장, 한국리더십학회 부회장직을 맡고 있다. 수필가이기도 한 저자는 지금까지 '디지털시대의 리더십', '연봉제에 대한 올바른 이해', '명예퇴직 뛰어넘기'를 비롯한 총 27권의 저서를 발간했다.

bmyang@khdi.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