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정보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작은 책방을 마련했습니다.
한 바퀴 찬찬히 둘러보시면 아마도 내일 또 오고 싶으실 거에요.

호모 데우스: 미래의 역사
NEW

사자같이 젊은놈들

저자 구본형
브랜드 김영사
발행일 2002.05.30
정가 9,900원
ISBN 89-349-1026-7 03320
판형 국판변형양장,올컬러/ 148X210mm
면수 230 쪽
도서상태 절판도서
종이책
  • 등록된정보가 없습니다.
전자책
  • 등록된정보가 없습니다.

내가 잘하는 일을 하면서, 나를 세상에 표현하고 싶다!
현실의 단단한 벽을 깨고 그 틈에 전문가의 꿈을 키워 가려는 젊은이의 자기혁명서!

내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 그것을 함으로써 경제적·시간적으로 자유롭고 싶다. 전문성을 통해 나를 표현하고 싶다. 일과 보람, 일과 여가와 가정 사이의 조화 있는 삶을 원한다. 전문가의 길을 가고 싶다. 이것이야말로 내 마음속에 일고 있는 간절한 외침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그 길을 갈 것인가? 거기에는 준비가 필요하다. 자신의 내면에서 신이 숨겨둔 재능을 찾아내라. 현실의 견고한 틈 사이에 아름다운 꿈 하나를 키워라. 꿈이 이루어질 수 있는 그 미래를 향해 떠나라. 자신의 강점을 활용하라. 다른 사람의 다양한 삶을 이해하라. 그리고 다른 사람이 나를 돕게 하라. 자신을 팔아라, 그러나 영혼은 팔지 말아라!
오늘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서 시간이 지나면 좋아질 것이라고 믿어서는 안된다. 그것은 거짓 희망이다. 지금 바로 그 미래를 개척하려는 청년들, 그들이 바로 사자같이 젊은 놈들이다. 자유로운 전문가의 길을 가고 싶은 이들을 위한 자기 재능 발견법부터 전문직 종사자의 직업윤리까지. 변화경영전문가 구본형의 청춘지침서. 인생은 소중한 비전을 찾는 우리 시대 젊은이의 필독서.

『사자같이 젊은 놈들』미리보기 ①차례 ②프롤로그

미리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을 다운로드 받으셔야 합니다.

  • 구본형 (저자)

구본형의 명함에는 ‘변화경영 전문가’라고 적혀 있다. 마흔여섯 살에 직장에서 나와 스스로의 정체성이 필요할 때 그를 지탱하게 해준, 스스로 명명한 직업의 이름이다. 오십 대 중반을 맞아 그는 ‘변화경영 사상가’라는 이름으로 스스로를 불렀다. 말 그대로 기술적 전문인에서 변화에 대한 철학과 생각을 일상에 녹여내는 사상가로 진화하고자 한 것이다. 이후의 모습에 대해서 그는 이렇게 적었다. “가능할지 모르지만 나는 ‘변화경영 시인’이라는 이름으로 죽고 싶다. 시는 젊음의 그 반짝임과 도약이 필요한 것이므로 아마도 그 빛나는 활공과 창조성을 따라가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시처럼 살 수는 있을 것이다. 시처럼 아름답게 살 수는 있지 않겠는가. 자연과 더 많이 어울리고, 젊은이들과 더 많이 웃고 떠들고, 소유하되 집착이 없는 자유로운 행보가 가능할 것이다.

구본형은 1954 1월 충남 공주에서 태어났다. 서강대학교와 동대학원에서 역사학과 경영학을 전공하였고, 1980년부터 2000년까지 한국IBM에서 근무하며 경영혁신의 기획과 실무를 총괄했다. IBM 본사의 말콤 볼드리지 국제 평가관으로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 조직의 경영혁신과 성과를 컨설팅했다. 2000 3, ‘익숙한 것과의 결별’을 선언하며 회사를 떠난 그는 1인 기업 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를 세웠고, 2005년부터 연구원을 선발하고 꿈벗들과 동행하며 ‘나’답게 살아가려는 이들을 도왔다. 100여 명의 제자들과 함께 공부하고, 함께 여행했다. 변화를 꿈꾸는 이들의 내면에 잠든 열정과 비전의 불꽃을 점화시켜 삶이 아름다워지도록 도왔다. 인문학과 경영학의 다양한 접점을 통해 시대의 화두를 발견했고, 변화와 성장을 고민하는 사람들과 소통하기를 즐겼다. 수년간 신화와 영웅담을 탐독하며 우리 내면의 변화 가능성을 재발견하는 연구에 몰두했다. “모두가 세상을 변화시키려고 하지만 정작 스스로 변하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라고 말한 톨스토이의 말을 빌려 변화의 시작은 자기혁명이어야 함을 강조했다. 삶의 모든 것들로부터 배우고 글을 쓰고 아름다운 영향력을 전하던 그는 2013 4, 59세로 세상을 떠났다.

저서로 《익숙한 것과의 결별》(1999) 《낯선 곳에서의 아침》(1999) 《월드 클래스를 향하여》(2000) 《떠남과 만남》(2000) 《그대 스스로를 고용하라》(2001) 《오늘 눈부신 하루를 위하여》(2001) 《일상의 황홀》(2004) 《사람에게서 구하라》(2007) 《마흔세 살에 다시 시작하다》(2007) 《세월이 젊음에게》(2008) 《구본형의 필살기》(2010) 《깊은 인생》(2011) 《구본형의 신화 읽는 시간》(2012) 《구본형의 그리스인 이야기》(2013) 《나는 이렇게 될 것이다》(2013) 《구본형의 마지막 편지》(2013) 《구본형의 마지막 수업》(2014) 등이 있다